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빈대 잡으려다 아파트 태운 사연
입력 2016.01.11 (11:10) 국제
'빈대 잡으려고 초가삼간 태운다'는 우리나라 속담이 현실이 됐다. 미국 디트로이트에서다.

11일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 주 최대도시인 디트로이트에 사는 남성이 지난 3일 자신을 괴롭히던 빈대(bedbug)를 불태워 죽이려다 아파트에 화재를 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남성은 3일 새벽 빈대에 물리다 잠을 깬 뒤 침대와 자신의 몸에 알코올을 분사했다.

이어 침대에 앉아 담배에 불을 붙였던 이 남성은 빈대가 눈에 띄자 태워죽이기로 마음먹고 불을 침대 가까이 가져갔다.

빈대빈대


이 순간 알코올을 머금은 침대에 불이 붙었다. 또 불은 알코올이 아직 남아 있던 이 남성의 몸으로 순식간에 옮겨붙었다.

불이 나자 새벽잠에 빠져 있던 주민들이 대피하느라 아수라장이 됐고, 남성도 간신히 탈출했지만 심한 화상을 입었다. 이 불로 아파트 단지 내 전체 48가구 중 네 가구가 불에 탔다.

아파트 주민인 조안나 라소사는 "(불을 낸) 남성을 로비에서 봤는데 피부가 심하게 그을려 있었다"며 "구급차가 올 때까지 그는 '나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연관 기사]☞ [글로벌24 브리핑] “빈대 잡으려다 아파트 태워”

한편 디트로이트에서는 지난해 11월에도 빈대 때문에 한 여성이 아파트에 화재를 낸 적이 있다. 
  • 빈대 잡으려다 아파트 태운 사연
    • 입력 2016-01-11 11:10:38
    국제
'빈대 잡으려고 초가삼간 태운다'는 우리나라 속담이 현실이 됐다. 미국 디트로이트에서다.

11일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 주 최대도시인 디트로이트에 사는 남성이 지난 3일 자신을 괴롭히던 빈대(bedbug)를 불태워 죽이려다 아파트에 화재를 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이 남성은 3일 새벽 빈대에 물리다 잠을 깬 뒤 침대와 자신의 몸에 알코올을 분사했다.

이어 침대에 앉아 담배에 불을 붙였던 이 남성은 빈대가 눈에 띄자 태워죽이기로 마음먹고 불을 침대 가까이 가져갔다.

빈대빈대


이 순간 알코올을 머금은 침대에 불이 붙었다. 또 불은 알코올이 아직 남아 있던 이 남성의 몸으로 순식간에 옮겨붙었다.

불이 나자 새벽잠에 빠져 있던 주민들이 대피하느라 아수라장이 됐고, 남성도 간신히 탈출했지만 심한 화상을 입었다. 이 불로 아파트 단지 내 전체 48가구 중 네 가구가 불에 탔다.

아파트 주민인 조안나 라소사는 "(불을 낸) 남성을 로비에서 봤는데 피부가 심하게 그을려 있었다"며 "구급차가 올 때까지 그는 '나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연관 기사]☞ [글로벌24 브리핑] “빈대 잡으려다 아파트 태워”

한편 디트로이트에서는 지난해 11월에도 빈대 때문에 한 여성이 아파트에 화재를 낸 적이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