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종신노역 임현수 목사 “하루 8시간씩 땅 파고 있다”
입력 2016.01.11 (11:42) 국제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의 근황이 CNN방송의 인터뷰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임 목사는 북한 평양의 한 회의실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일주일에 6일, 하루에 8시간씩 교도소 과수원에서 구덩이를 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 목사는 다른 죄수를 보지 못한 채 홀로 노동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최고재판소는 임 목사가 특대형 국가전복음모행위를 감행했다며 지난달 그에게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했습니다.

CNN방송은 헐렁한 죄수복 때문에 임 목사가 체중이 변했는지 파악하기 어렵지만 대체로 건강한 모습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 북한 종신노역 임현수 목사 “하루 8시간씩 땅 파고 있다”
    • 입력 2016-01-11 11:42:30
    국제
북한에 억류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의 근황이 CNN방송의 인터뷰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임 목사는 북한 평양의 한 회의실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일주일에 6일, 하루에 8시간씩 교도소 과수원에서 구덩이를 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 목사는 다른 죄수를 보지 못한 채 홀로 노동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 최고재판소는 임 목사가 특대형 국가전복음모행위를 감행했다며 지난달 그에게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했습니다.

CNN방송은 헐렁한 죄수복 때문에 임 목사가 체중이 변했는지 파악하기 어렵지만 대체로 건강한 모습이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