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정 “남경필 지사 누리과정 제안, 해법 아니다”
입력 2016.01.11 (12:43) 수정 2016.01.11 (13:18) 사회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누리 과정 어린이집 예산을 도 예산으로 편성하겠다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제안에 대해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교육감은 오늘 담화문을 통해 남 지사는 미봉책으로 난관을 해결하려 하지 말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도지사로서 대통령에게 해법을 요구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는 교육청 재정 여건으로 누리 과정을 감당할 능력이 없으니, 대통령 공약 사업으로 시작한만큼 중앙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입니다.

이 교육감은 부족한 재정 상황에서 더 빚을 내면, '보육 대란'은 막을지 몰라도 '공교육 대란'이 일어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 이재정 “남경필 지사 누리과정 제안, 해법 아니다”
    • 입력 2016-01-11 12:43:56
    • 수정2016-01-11 13:18:54
    사회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누리 과정 어린이집 예산을 도 예산으로 편성하겠다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제안에 대해 사실상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교육감은 오늘 담화문을 통해 남 지사는 미봉책으로 난관을 해결하려 하지 말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아야 한다며, 도지사로서 대통령에게 해법을 요구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는 교육청 재정 여건으로 누리 과정을 감당할 능력이 없으니, 대통령 공약 사업으로 시작한만큼 중앙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입니다.

이 교육감은 부족한 재정 상황에서 더 빚을 내면, '보육 대란'은 막을지 몰라도 '공교육 대란'이 일어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