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 안에 쓰레기 쌓아놓고 생활한 모녀…“아동학대 조사”
입력 2016.01.11 (14:55) 수정 2016.01.11 (14:57) 사회
쓰레기쓰레기


40대 초반의 엄마와 11살 초등학생 딸이 다가구주택 지하방에서 6톤 분량의 쓰레기를 치우지 않고 살아온 것으로 알려져 행정 지원과 함께 경찰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부천시는 지난달 원미구 심곡2동에 거주하는 한 차상위계층 가정에서, 6톤 분량의 각종 쓰레기를 집 안에 쌓아두고 1년여간 생활해온 모녀를 발견하고 쓰레기를 수거했다고 밝혔습니다.

행정당국은 몇년 전 남편과 이혼한 엄마가 무기력증에 빠져 이런 생활을 한 것 같다며, 심리치료와 생계비 등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가 있는지 조사에 나섰습니다.
  • 집 안에 쓰레기 쌓아놓고 생활한 모녀…“아동학대 조사”
    • 입력 2016-01-11 14:55:28
    • 수정2016-01-11 14:57:22
    사회
쓰레기쓰레기


40대 초반의 엄마와 11살 초등학생 딸이 다가구주택 지하방에서 6톤 분량의 쓰레기를 치우지 않고 살아온 것으로 알려져 행정 지원과 함께 경찰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부천시는 지난달 원미구 심곡2동에 거주하는 한 차상위계층 가정에서, 6톤 분량의 각종 쓰레기를 집 안에 쌓아두고 1년여간 생활해온 모녀를 발견하고 쓰레기를 수거했다고 밝혔습니다.

행정당국은 몇년 전 남편과 이혼한 엄마가 무기력증에 빠져 이런 생활을 한 것 같다며, 심리치료와 생계비 등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가 있는지 조사에 나섰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