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버넌트’, 골든글로브 3관왕…남우주연상 맷 데이먼
입력 2016.01.11 (15:37) 수정 2016.01.11 (16:12) 연합뉴스
할리우드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가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감독상을 차지하며 3관왕에 올랐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레버넌트'는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리어나도 디캐프리오), 감독상(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을 받았다.

영화 레버넌트는 19세기 미국 서부개척 시대가 시작되기 전 동료 사냥꾼으로부터 배신을 다하고 죽을 위기에 처한 휴 글래스(리어나도 디캐프리오 분)가 복수를 위해 사투를 벌이는 내용으로 실화를 소재로 했다.

앞서 이냐리투 감독은 지난해 골든글로브에서는 '버드맨'으로 각본상을 받은 데 이어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도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았다.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은 2008년 오스트리아에서 발생한 밀실 감금 사건을 모티브로 한 아일랜드 작가 엠마 도노휴의 동명 소설 원작의 '룸'에서 열연한 브리 라슨이 받았다.

영화 뮤지컬·코미디 부문 작품상은 리들리 스콧 감독의 '마션'이 차지했으며, 남우주연상은 '마션'의 맷 데이먼, 여우주연상은 '조이'의 제니퍼 로런스에게 각각 돌아갔다.

남녀 조연상은 '크리드'의 실베스터 스탤론과 '스티브 잡스'의 케이트 윈즐릿이 각각 수상했다.

외국어영화상은 라즐로 네메스 감독의 헝가리 영화 '사울의 아들'에게 주어졌고, 애니메이션상은 '원사이드 아웃'이 수상했다. 각본상은 '스티브 잡스'의 아론 소킨이, 음악상은 '헤이트풀8'의 엔니오 모리코네에게 각각 돌아갔다.

주제가상은 샘 스미스가 부른 '007 스펙터'의 주제가 '라이팅스 온 더 월'(Writing's on the wall)가 차지했다. 당초 소프라노 조수미가 영화 '유스'에서

부른 주제가 '심플송'도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에 실패했다.

유스 주제가 심플송은 미국의 작곡가 데이비드 랑이 영화 속 주인공 프레드 친구로 언급된 스트라빈스키의 음악에서 모티브를 얻어 작곡한 것이다. 조수미는 이 영화에 특별 출연하며 직접 주제가를 불러 화제를 낳았다.

팝가수 레이디 가가는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로 생애 첫 여우주연상(TV 미니시리즈 부문)을 받아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평생공로상인 '세실 B. 데밀'상은 덴젤 워싱턴이 동료 배우들의 기립 박수 속에 수상했다.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가 매년 주관하는 골든글로브상은 전통적으로 아카데미상의 '시금석'으로 불리며, 미국 영화·방송 분야에서 영향력이 높은 시상식이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2월28일 열린다.

◇ 영화 부문 주요 수상 내역

▲ 드라마 작품상: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 각본상: '스티브 잡스'(아론 소킨)

▲ 감독상: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레버넌트')

▲ 드라마 남우주연상: 리어나도 디캐프리오('레버넌트')

▲ 드라마 여우주연상: 브리 라슨('룸')

▲ 뮤지컬·코미디 작품상: '마션'

▲ 뮤지컬·코미디 남우주연상: 맷 데이먼('마션')

▲ 뮤지컬·코미디 여우주연상: 제니퍼 로런스('조이')

▲ 남우조연상: 실베스터 스탤론('크리드')

▲ 여우조연상: 케이트 윈즐릿('스티브 잡스')

▲ 애니메이션상: '인사이드 아웃'

▲ 외국어영화상: '사울의 아들'

▲ 음악상: 엔니오 모리코네('헤이트풀8')

▲ 주제가상: 샘 스미스('007 스펙터')

▲ 평생공로상: 덴젤 워싱턴
  • ‘레버넌트’, 골든글로브 3관왕…남우주연상 맷 데이먼
    • 입력 2016-01-11 15:37:11
    • 수정2016-01-11 16:12:24
    연합뉴스
할리우드 영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가 제73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감독상을 차지하며 3관왕에 올랐다.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레버넌트'는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리어나도 디캐프리오), 감독상(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을 받았다.

영화 레버넌트는 19세기 미국 서부개척 시대가 시작되기 전 동료 사냥꾼으로부터 배신을 다하고 죽을 위기에 처한 휴 글래스(리어나도 디캐프리오 분)가 복수를 위해 사투를 벌이는 내용으로 실화를 소재로 했다.

앞서 이냐리투 감독은 지난해 골든글로브에서는 '버드맨'으로 각본상을 받은 데 이어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도 작품상과 감독상을 받았다.

드라마 부문 여우주연상은 2008년 오스트리아에서 발생한 밀실 감금 사건을 모티브로 한 아일랜드 작가 엠마 도노휴의 동명 소설 원작의 '룸'에서 열연한 브리 라슨이 받았다.

영화 뮤지컬·코미디 부문 작품상은 리들리 스콧 감독의 '마션'이 차지했으며, 남우주연상은 '마션'의 맷 데이먼, 여우주연상은 '조이'의 제니퍼 로런스에게 각각 돌아갔다.

남녀 조연상은 '크리드'의 실베스터 스탤론과 '스티브 잡스'의 케이트 윈즐릿이 각각 수상했다.

외국어영화상은 라즐로 네메스 감독의 헝가리 영화 '사울의 아들'에게 주어졌고, 애니메이션상은 '원사이드 아웃'이 수상했다. 각본상은 '스티브 잡스'의 아론 소킨이, 음악상은 '헤이트풀8'의 엔니오 모리코네에게 각각 돌아갔다.

주제가상은 샘 스미스가 부른 '007 스펙터'의 주제가 '라이팅스 온 더 월'(Writing's on the wall)가 차지했다. 당초 소프라노 조수미가 영화 '유스'에서

부른 주제가 '심플송'도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에 실패했다.

유스 주제가 심플송은 미국의 작곡가 데이비드 랑이 영화 속 주인공 프레드 친구로 언급된 스트라빈스키의 음악에서 모티브를 얻어 작곡한 것이다. 조수미는 이 영화에 특별 출연하며 직접 주제가를 불러 화제를 낳았다.

팝가수 레이디 가가는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로 생애 첫 여우주연상(TV 미니시리즈 부문)을 받아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평생공로상인 '세실 B. 데밀'상은 덴젤 워싱턴이 동료 배우들의 기립 박수 속에 수상했다.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가 매년 주관하는 골든글로브상은 전통적으로 아카데미상의 '시금석'으로 불리며, 미국 영화·방송 분야에서 영향력이 높은 시상식이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2월28일 열린다.

◇ 영화 부문 주요 수상 내역

▲ 드라마 작품상: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

▲ 각본상: '스티브 잡스'(아론 소킨)

▲ 감독상: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레버넌트')

▲ 드라마 남우주연상: 리어나도 디캐프리오('레버넌트')

▲ 드라마 여우주연상: 브리 라슨('룸')

▲ 뮤지컬·코미디 작품상: '마션'

▲ 뮤지컬·코미디 남우주연상: 맷 데이먼('마션')

▲ 뮤지컬·코미디 여우주연상: 제니퍼 로런스('조이')

▲ 남우조연상: 실베스터 스탤론('크리드')

▲ 여우조연상: 케이트 윈즐릿('스티브 잡스')

▲ 애니메이션상: '인사이드 아웃'

▲ 외국어영화상: '사울의 아들'

▲ 음악상: 엔니오 모리코네('헤이트풀8')

▲ 주제가상: 샘 스미스('007 스펙터')

▲ 평생공로상: 덴젤 워싱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