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 3사, 지난해 임직원 3천여 명 감원
입력 2016.01.11 (16:02) 수정 2016.01.11 (16:14) 오늘의 경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사상 최대의 적자를 낸 국내 대형 조선 3사가 구조 조정과 정년 퇴직 등으로 한해 동안 3천여 명의 인력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중공업의 경우 과장급 이상 사무직 등 천300여 명을 감축했고 임원의 30% 이상이 퇴임했으며, 정년퇴직 등으로 그만둔 인력도 800여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8월 이후 희망퇴직과 권고사직 등을 통해 부장급 이상 고직급자 300명을 감축했고, 삼성중공업에서도 임원 30% 등 약 3백 명이 회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조선 3사, 지난해 임직원 3천여 명 감원
    • 입력 2016-01-11 16:03:06
    • 수정2016-01-11 16:14:24
    오늘의 경제
지난해 사상 최대의 적자를 낸 국내 대형 조선 3사가 구조 조정과 정년 퇴직 등으로 한해 동안 3천여 명의 인력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중공업의 경우 과장급 이상 사무직 등 천300여 명을 감축했고 임원의 30% 이상이 퇴임했으며, 정년퇴직 등으로 그만둔 인력도 800여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우조선은 지난해 8월 이후 희망퇴직과 권고사직 등을 통해 부장급 이상 고직급자 300명을 감축했고, 삼성중공업에서도 임원 30% 등 약 3백 명이 회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