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무수단’ 발사
[단독] ‘24시간 정밀 탐지’ 무인정찰기 실전 배치
입력 2016.01.11 (21:04) 수정 2016.01.11 (22: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부터 사단급 부대에, 국산 무인 정찰기가 배치돼 최전방 북한군의 상황을 24시간 샅샅이 훑어볼 수 있게 됐습니다.

성능이 더 우수한 군단급 무인기 개발도 완료돼, 마무리 평가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연관 기사]☞ [영상] 군 도입 정찰용 무인기 단독 공개

<리포트>

비행체가 발사대에서 하늘로 솟아 오릅니다.

활주로 없이 이륙이 가능한 이 비행체는 국산 기술로 개발한 길이 3.4m의 사단급 무인정찰기입니다.

2대를 교대로 운영하면 24시간 하늘에 뜬 채로 10km 밖의 물체를 정밀하게 탐지할 수 있어 휴전선 근처 우리 영공에서도 북한군 최전방 동향을 샅샅이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활주로가 30m만 있으면 어디든 착륙이 가능하고, 비상시에는 낙하산을 이용해 수직 낙하할 수도 있습니다.

지난달 대한항공과 무인정찰기 양산 계약을 체결한 방위사업청은 이 무인정찰기를 올해 실전 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시철(방위사업청 대변인) : "금년 전력화되면 2식(대) 정도가 군에 전력화될 예정입니다."

군 당국은 성능이 더 우수한 군단급 무인기 개발도 완료하고, 최근 시제기를 제작해 현재 전투 적합 평가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단급 무인기는 무장이 가능한 무인전투기로 개발하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단독] ‘24시간 정밀 탐지’ 무인정찰기 실전 배치
    • 입력 2016-01-11 21:06:26
    • 수정2016-01-11 22:13:58
    뉴스 9
<앵커 멘트>

올해부터 사단급 부대에, 국산 무인 정찰기가 배치돼 최전방 북한군의 상황을 24시간 샅샅이 훑어볼 수 있게 됐습니다.

성능이 더 우수한 군단급 무인기 개발도 완료돼, 마무리 평가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연관 기사]☞ [영상] 군 도입 정찰용 무인기 단독 공개

<리포트>

비행체가 발사대에서 하늘로 솟아 오릅니다.

활주로 없이 이륙이 가능한 이 비행체는 국산 기술로 개발한 길이 3.4m의 사단급 무인정찰기입니다.

2대를 교대로 운영하면 24시간 하늘에 뜬 채로 10km 밖의 물체를 정밀하게 탐지할 수 있어 휴전선 근처 우리 영공에서도 북한군 최전방 동향을 샅샅이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활주로가 30m만 있으면 어디든 착륙이 가능하고, 비상시에는 낙하산을 이용해 수직 낙하할 수도 있습니다.

지난달 대한항공과 무인정찰기 양산 계약을 체결한 방위사업청은 이 무인정찰기를 올해 실전 배치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시철(방위사업청 대변인) : "금년 전력화되면 2식(대) 정도가 군에 전력화될 예정입니다."

군 당국은 성능이 더 우수한 군단급 무인기 개발도 완료하고, 최근 시제기를 제작해 현재 전투 적합 평가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군단급 무인기는 무장이 가능한 무인전투기로 개발하는 방안도 추진됩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