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스키장을 채운 레이싱 카의 열기
입력 2016.01.18 (06:49) 수정 2016.01.18 (07: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연 그대로의 눈을 만날 수 있는 오스트리아의 한 스키장을 무대로 자동차 경주 대회의 열기를 옮겨놓은 이색 볼거리가 펼쳤습니다.

<리포트>

겨울 스포츠의 메카로 불리는 오스트리아 '키츠뷔엘'의 한 스키장인데요.

사람들의 주목을 한몸에 받으며 나타난 날렵한 레이싱 카!

눈 덮인 경사면을 거침없이 거슬러 올라가며 무한 질주를 선보입니다.

이 호쾌한 자동차 스턴트는 매년 1월 이곳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남자 스키 대회 '하넨캄 월드컵'의 개막을 앞두고 험준한 눈길에서도 달릴 수 있도록 포뮬라 원(F1) 차량을 디자인한 뒤 헬기로 해발 480미터에 자리한 스키장 슬로프로 옮겨서 액션 이벤트를 펼친 건데요.

자동차 경주만의 뜨거운 열기를 순백의 슬로프에 그대로 옮겨놓은 레이싱 카!

스키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정말 멋진 볼거리를 선사했네요.
  • [세상의 창] 스키장을 채운 레이싱 카의 열기
    • 입력 2016-01-18 06:50:48
    • 수정2016-01-18 07:47:0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자연 그대로의 눈을 만날 수 있는 오스트리아의 한 스키장을 무대로 자동차 경주 대회의 열기를 옮겨놓은 이색 볼거리가 펼쳤습니다.

<리포트>

겨울 스포츠의 메카로 불리는 오스트리아 '키츠뷔엘'의 한 스키장인데요.

사람들의 주목을 한몸에 받으며 나타난 날렵한 레이싱 카!

눈 덮인 경사면을 거침없이 거슬러 올라가며 무한 질주를 선보입니다.

이 호쾌한 자동차 스턴트는 매년 1월 이곳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남자 스키 대회 '하넨캄 월드컵'의 개막을 앞두고 험준한 눈길에서도 달릴 수 있도록 포뮬라 원(F1) 차량을 디자인한 뒤 헬기로 해발 480미터에 자리한 스키장 슬로프로 옮겨서 액션 이벤트를 펼친 건데요.

자동차 경주만의 뜨거운 열기를 순백의 슬로프에 그대로 옮겨놓은 레이싱 카!

스키장에 있던 사람들에게 정말 멋진 볼거리를 선사했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