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권, 이번 주 선대위 구성 vs 창당 준비 속도
입력 2016.01.18 (07:13) 수정 2016.01.18 (08: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권에선 주도권 경쟁이 치열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에 이어 이용섭 전 의원을 복당시킨 데 이어, 조기 선대위 구성 방침을 밝히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고, 가칭 '국민의당'은 추가 인선과 체제 정비로, 창당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입 인사들과 자리를 함께 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단결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표) : "집권 세력이 가장 바라는 것은 야권의 분열입니다."

노무현 정부에서 건교부장관을 지낸 이용섭 전 의원은 지방선거 공천 문제에 항의하며 탈당한 지 1년여 만에, 더민주에 복당해 힘을 보탰습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에 이어 조만간 문 대표의 2선 후퇴 선언으로 연쇄탈당 흐름을 끊겠다는 게 더민주의 계산입니다.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조기 선대위 구성안까지 발표하며, 분위기 다잡기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가칭 '국민의당'은 대변인을 비롯한 추가 인선을 발표하는 등 체제 정비에 속도를 내면서, 선거구 공백 사태와 관련해선 새누리당과 더민주를 싸잡아 비판하며 차별화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안철수(의원/'국민의당' 인재영입위원장) : "(선거구 공백) 무법 사태를 접하면서 저희 국민의당 존재 이유를 다시 한 번 절감합니다."

국민의당 한상진 창준위원장이 이승만 국부 발언에 대해 대한민국을 세운 공적에 유의했다고 해명하자, 김종인 더민주 선대위원장은 이 전 대통령은 3선 개헌으로 민주주의 원칙을 파괴했다고 응수하는 등, 원로간 신경전도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야권, 이번 주 선대위 구성 vs 창당 준비 속도
    • 입력 2016-01-18 07:14:12
    • 수정2016-01-18 08:52:0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야권에선 주도권 경쟁이 치열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에 이어 이용섭 전 의원을 복당시킨 데 이어, 조기 선대위 구성 방침을 밝히며 분위기 반전에 나섰고, 가칭 '국민의당'은 추가 인선과 체제 정비로, 창당 준비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입 인사들과 자리를 함께 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는 정권교체를 위한 야권 단결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표) : "집권 세력이 가장 바라는 것은 야권의 분열입니다."

노무현 정부에서 건교부장관을 지낸 이용섭 전 의원은 지방선거 공천 문제에 항의하며 탈당한 지 1년여 만에, 더민주에 복당해 힘을 보탰습니다.

김종인 선대위원장 영입에 이어 조만간 문 대표의 2선 후퇴 선언으로 연쇄탈당 흐름을 끊겠다는 게 더민주의 계산입니다.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조기 선대위 구성안까지 발표하며, 분위기 다잡기에 주력한다는 방침입니다.

가칭 '국민의당'은 대변인을 비롯한 추가 인선을 발표하는 등 체제 정비에 속도를 내면서, 선거구 공백 사태와 관련해선 새누리당과 더민주를 싸잡아 비판하며 차별화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안철수(의원/'국민의당' 인재영입위원장) : "(선거구 공백) 무법 사태를 접하면서 저희 국민의당 존재 이유를 다시 한 번 절감합니다."

국민의당 한상진 창준위원장이 이승만 국부 발언에 대해 대한민국을 세운 공적에 유의했다고 해명하자, 김종인 더민주 선대위원장은 이 전 대통령은 3선 개헌으로 민주주의 원칙을 파괴했다고 응수하는 등, 원로간 신경전도 벌어졌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