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하늘의 여왕 ‘보잉747’ 역사 뒤안길로
입력 2016.01.18 (09:47) 수정 2016.01.18 (10:1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럽의 대표적인 항공사인 에어 프랑스가 이번달부터 자사가 보유한 보잉 747기를 모두 에어 버스 비행기로 교체했습니다.

<리포트>

1960년 대 말 도입돼 전 세계 관광객들의 여행을 책임졌던 전설의 비행기 보잉 747기.

<인터뷰> 오테세르(에어 프랑스 승무원) : "보잉 747기는 어릴 적부터 제가 비행기를 타고 싶게 만든 비행기였습니다."

한 때 하늘의 여왕으로도 불렸던 보잉 747기를 이제 에어 프랑스에서는 더 이상 볼 수 없습니다.

기체가 노후되고 무엇보다 연료 효율이 떨어져 항공사의 경영효율화에 역행하는 애물단지가 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카롱(에어 프랑스) : "에에버스 항공기를 쓰면 보잉 747기에 비해 항공유를 10~20% 가량 아낄 수 있죠."

에어 프랑스는 보잉 747기를 모두 퇴출시키고 연료효율이 뛰어난 에어버스 A380 기종을 대체 투입할 예정입니다.
  • 프랑스, 하늘의 여왕 ‘보잉747’ 역사 뒤안길로
    • 입력 2016-01-18 09:54:15
    • 수정2016-01-18 10:17:06
    930뉴스
<앵커 멘트>

유럽의 대표적인 항공사인 에어 프랑스가 이번달부터 자사가 보유한 보잉 747기를 모두 에어 버스 비행기로 교체했습니다.

<리포트>

1960년 대 말 도입돼 전 세계 관광객들의 여행을 책임졌던 전설의 비행기 보잉 747기.

<인터뷰> 오테세르(에어 프랑스 승무원) : "보잉 747기는 어릴 적부터 제가 비행기를 타고 싶게 만든 비행기였습니다."

한 때 하늘의 여왕으로도 불렸던 보잉 747기를 이제 에어 프랑스에서는 더 이상 볼 수 없습니다.

기체가 노후되고 무엇보다 연료 효율이 떨어져 항공사의 경영효율화에 역행하는 애물단지가 됐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카롱(에어 프랑스) : "에에버스 항공기를 쓰면 보잉 747기에 비해 항공유를 10~20% 가량 아낄 수 있죠."

에어 프랑스는 보잉 747기를 모두 퇴출시키고 연료효율이 뛰어난 에어버스 A380 기종을 대체 투입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