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유철 “올해 ‘아동학대 제로의 해’로 삼을 것”
입력 2016.01.18 (10:33) 정치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당정은 올해를 '아동학대 제로의 해'로 삼아 아동학대 근절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30대 남성의 초등학생 아들 시신훼손 사건과 관련해 지난해 여아 감금·학대 사건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엽기적이고 충격적인 아동학대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원 원내대표는 이미 당 차원의 아동폭력조사위원회를 설치했고, 이달 중 당정 협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면서,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입법도 조속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원 원내대표는 노동개혁 법안 처리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기간제법을 장기적 의제로 고민하겠다는 대승적인 결단을 내린 것은 그만큼 노동개혁이 시급하기 때문이라면서, 야당은 진지한 고민없이 반대를 위한 반대는 지양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 원유철 “올해 ‘아동학대 제로의 해’로 삼을 것”
    • 입력 2016-01-18 10:33:30
    정치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당정은 올해를 '아동학대 제로의 해'로 삼아 아동학대 근절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30대 남성의 초등학생 아들 시신훼손 사건과 관련해 지난해 여아 감금·학대 사건의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엽기적이고 충격적인 아동학대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원 원내대표는 이미 당 차원의 아동폭력조사위원회를 설치했고, 이달 중 당정 협의를 개최할 예정이라면서,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입법도 조속히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원 원내대표는 노동개혁 법안 처리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기간제법을 장기적 의제로 고민하겠다는 대승적인 결단을 내린 것은 그만큼 노동개혁이 시급하기 때문이라면서, 야당은 진지한 고민없이 반대를 위한 반대는 지양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