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 음악회 청중으로 의경 동원”…총경에 구두경고
입력 2016.01.18 (10:35) 사회
한 경찰 간부가 자신이 출연하는 음악회 청중으로 의무경찰을 대거 불러 구두 경고를 받았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취미로 성악을 하는 前 국회 경비대 대장 김 모 총경이 자신이 출연하는 음악회에 경비대 소속 의경 20명 가량을 동원했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김 총경이 의경들의 음악회 참석 희망 여부를 확인하고 불렀지만, 의경들의 쉬는 시간을 빼앗았다는 불만이 있어 구두경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총경은 중간 간부들이 먼저 문의를 해 와 주최 측의 배려로 의경들을 초청한 것이라며 직위를 이용해 의경들을 동원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개인 음악회 청중으로 의경 동원”…총경에 구두경고
    • 입력 2016-01-18 10:35:00
    사회
한 경찰 간부가 자신이 출연하는 음악회 청중으로 의무경찰을 대거 불러 구두 경고를 받았던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취미로 성악을 하는 前 국회 경비대 대장 김 모 총경이 자신이 출연하는 음악회에 경비대 소속 의경 20명 가량을 동원했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김 총경이 의경들의 음악회 참석 희망 여부를 확인하고 불렀지만, 의경들의 쉬는 시간을 빼앗았다는 불만이 있어 구두경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총경은 중간 간부들이 먼저 문의를 해 와 주최 측의 배려로 의경들을 초청한 것이라며 직위를 이용해 의경들을 동원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