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살려달라’ 메시지…찾아가니 범죄 현장
입력 2016.01.18 (12:47) 수정 2016.01.18 (13:3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모르는 사람이 보낸 구조 요청 문자 메시지를 받는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장쑤 성의 한 남성은 낯선 사람으로부터 온 구조 메시지를 받고 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그 결과 범죄 용의자들을 체포하고 감금돼 있던 피해자들을 구조하게 됐습니다.

<리포트>

경찰 수십 명이 한 건물에서 긴급체포 작전을 벌입니다.

<녹취> "움직이지 마! 손들어! 경찰이다!"

건물 안에는 다단계업체 직원 3명이 남녀 십여 명을 불법으로 감금하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감금된 사람들에게 물건을 강매하고 말을 듣지 않으면 심한 폭행까지 휘둘렀습니다.

<인터뷰> 공웬(경찰) : "밖에서 보니 방범창까지 설치한 창문이 굳게 잠겨 있었습니다. 일반 가정집 같지 않았어요."

경찰은 어떻게 이 범죄현장을 포착할 수 있었을까?

주인공은 이곳에 한 달 전부터 불법으로 감금된 짜오 모씨였습니다.

짜오씨는 어렵사리 구한 휴대폰을 이용해 화장실 창 틈으로 보이는 외부 간판에 적힌 전화번호로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 문자를 받은 인근주민 웬씨는 이를 이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한 겁니다.

경찰은 체포작전에서 불법 다단계 범죄 용의자 12명을 체포하고 감금돼 있던 다단계 피해자 16명을 모두 구조했습니다.
  • 中 ‘살려달라’ 메시지…찾아가니 범죄 현장
    • 입력 2016-01-18 12:48:13
    • 수정2016-01-18 13:31:54
    뉴스 12
<앵커 멘트>

모르는 사람이 보낸 구조 요청 문자 메시지를 받는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장쑤 성의 한 남성은 낯선 사람으로부터 온 구조 메시지를 받고 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그 결과 범죄 용의자들을 체포하고 감금돼 있던 피해자들을 구조하게 됐습니다.

<리포트>

경찰 수십 명이 한 건물에서 긴급체포 작전을 벌입니다.

<녹취> "움직이지 마! 손들어! 경찰이다!"

건물 안에는 다단계업체 직원 3명이 남녀 십여 명을 불법으로 감금하고 있었습니다.

이들은 감금된 사람들에게 물건을 강매하고 말을 듣지 않으면 심한 폭행까지 휘둘렀습니다.

<인터뷰> 공웬(경찰) : "밖에서 보니 방범창까지 설치한 창문이 굳게 잠겨 있었습니다. 일반 가정집 같지 않았어요."

경찰은 어떻게 이 범죄현장을 포착할 수 있었을까?

주인공은 이곳에 한 달 전부터 불법으로 감금된 짜오 모씨였습니다.

짜오씨는 어렵사리 구한 휴대폰을 이용해 화장실 창 틈으로 보이는 외부 간판에 적힌 전화번호로 문자를 보냈습니다.

그 문자를 받은 인근주민 웬씨는 이를 이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이 출동한 겁니다.

경찰은 체포작전에서 불법 다단계 범죄 용의자 12명을 체포하고 감금돼 있던 다단계 피해자 16명을 모두 구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