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FL 덴버, 뉴잉글랜드와 2년 만에 ‘리턴매치’
입력 2016.01.18 (13:13) 연합뉴스
NFL 덴버, 피츠버그에 역전승…뉴잉글랜드와 '리턴매치' 캐롤라이나, 챔피언십에서 애리조나와 격돌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페이튼 매닝(덴버 브롱코스)과 톰 브래디(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미국프로풋볼(NFL) 최고의 쿼터백 자리를 놓고 또 한 번 맞붙는다.

덴버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스포츠 어소리티 필드 앳 마일하이 구장에서 열린 NFL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 피츠버그 스틸러스에 23-16(6-7 3-3 3-3 11-3)의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덴버는 오는 25일 홈에서 열리는 AFC 챔피언십에서 뉴잉글랜드와 슈퍼볼 진출을 놓고 외나무다리 대결을 벌인다.

2년 만의 리턴 매치다. 당시에는 덴버가 뉴잉글랜드를 26-16으로 꺾고 슈퍼볼 무대에 진출했으나 시애틀 시호크스에 막혀 준우승에 그쳤다.

부상에서 막 회복된 매닝을 선발 출전시킨 게리 쿠비악 감독의 결정이 결과적으로는 주효한 경기였다.

4쿼터까지 12-13으로 끌려가던 덴버는 상대 러닝백 피츠제럴드 투생의 펌블로 잡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투생이 공을 놓쳤다기보다는 덴버의 코너백 브래들리 로비가 투생의 품 안에 있던 공을 기술적으로 잘 쳐냈다.

매닝이 서드 다운에서 버니 파울러에게 31야드 패스를 뿌리는 등 덴버는 12번의 플레이로 64야드를 전진하는데 성공했다. 결국 덴버는 C.J. 앤더슨의 1야드 러닝 터치다운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덴버의 이날 경기 첫 터치다운이었다.

리그 최고의 수비력을 자랑하는 덴버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피츠버그의 추격을 3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켜냈다. 피츠버그의 쿼터백 벤 로슬리스버거는 결정적인 순간에 색을 허용했다.

이에 앞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의 뱅크 오브 아메리카 스타디움에서 열린 NFL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는 캐롤라이나 팬서스가 시애틀 시호크스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31-24(14-0 17-0 0-14 0-10)로 승리했다.

정규시즌 최고 승률(15승 1패)로 NFC 톱시드로 포스트 시즌에 오른 캐롤라이나는 오는 25일 열리는 NFC 챔피언십 경기에서 2번 시드의 애리조나 카디널스와 슈퍼볼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캐롤라이나가 올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선정이 확실시되는 쿼터백 캠 뉴튼을 앞세워 전반을 31-0으로 마칠 때만 해도 캐롤라이나의 낙승이 예상됐다. 시애틀이 자랑하는 러닝백 마션 린치는 첫 러닝 시도에서 수비진을 뚫지 못하고 오히려 3야드를 뒷걸음질쳤다.

지금까지 디비저널 라운드에서 31점 차를 뒤집은 팀은 단 한 번도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까지 2년 연속 NFC 정상에 오른 시애틀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다.

시애틀의 쿼터백 러셀 윌슨은 3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뿌리며 반격을 이끌었다. 시애틀은 후반전에만 366야드를 전진했고,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겨두고 스티븐 하슈카의 필드골로 점수 차를 7점으로 좁혔으나 경기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 NFL 덴버, 뉴잉글랜드와 2년 만에 ‘리턴매치’
    • 입력 2016-01-18 13:13:28
    연합뉴스
NFL 덴버, 피츠버그에 역전승…뉴잉글랜드와 '리턴매치' 캐롤라이나, 챔피언십에서 애리조나와 격돌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페이튼 매닝(덴버 브롱코스)과 톰 브래디(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가 미국프로풋볼(NFL) 최고의 쿼터백 자리를 놓고 또 한 번 맞붙는다.

덴버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스포츠 어소리티 필드 앳 마일하이 구장에서 열린 NFL 아메리칸풋볼콘퍼런스(A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 피츠버그 스틸러스에 23-16(6-7 3-3 3-3 11-3)의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덴버는 오는 25일 홈에서 열리는 AFC 챔피언십에서 뉴잉글랜드와 슈퍼볼 진출을 놓고 외나무다리 대결을 벌인다.

2년 만의 리턴 매치다. 당시에는 덴버가 뉴잉글랜드를 26-16으로 꺾고 슈퍼볼 무대에 진출했으나 시애틀 시호크스에 막혀 준우승에 그쳤다.

부상에서 막 회복된 매닝을 선발 출전시킨 게리 쿠비악 감독의 결정이 결과적으로는 주효한 경기였다.

4쿼터까지 12-13으로 끌려가던 덴버는 상대 러닝백 피츠제럴드 투생의 펌블로 잡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투생이 공을 놓쳤다기보다는 덴버의 코너백 브래들리 로비가 투생의 품 안에 있던 공을 기술적으로 잘 쳐냈다.

매닝이 서드 다운에서 버니 파울러에게 31야드 패스를 뿌리는 등 덴버는 12번의 플레이로 64야드를 전진하는데 성공했다. 결국 덴버는 C.J. 앤더슨의 1야드 러닝 터치다운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덴버의 이날 경기 첫 터치다운이었다.

리그 최고의 수비력을 자랑하는 덴버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피츠버그의 추격을 3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켜냈다. 피츠버그의 쿼터백 벤 로슬리스버거는 결정적인 순간에 색을 허용했다.

이에 앞서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롯의 뱅크 오브 아메리카 스타디움에서 열린 NFL 내셔널풋볼콘퍼런스(NFC) 디비저널 라운드에서는 캐롤라이나 팬서스가 시애틀 시호크스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31-24(14-0 17-0 0-14 0-10)로 승리했다.

정규시즌 최고 승률(15승 1패)로 NFC 톱시드로 포스트 시즌에 오른 캐롤라이나는 오는 25일 열리는 NFC 챔피언십 경기에서 2번 시드의 애리조나 카디널스와 슈퍼볼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캐롤라이나가 올 시즌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선정이 확실시되는 쿼터백 캠 뉴튼을 앞세워 전반을 31-0으로 마칠 때만 해도 캐롤라이나의 낙승이 예상됐다. 시애틀이 자랑하는 러닝백 마션 린치는 첫 러닝 시도에서 수비진을 뚫지 못하고 오히려 3야드를 뒷걸음질쳤다.

지금까지 디비저널 라운드에서 31점 차를 뒤집은 팀은 단 한 번도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해까지 2년 연속 NFC 정상에 오른 시애틀의 저력은 만만치 않았다.

시애틀의 쿼터백 러셀 윌슨은 3개의 터치다운 패스를 뿌리며 반격을 이끌었다. 시애틀은 후반전에만 366야드를 전진했고,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겨두고 스티븐 하슈카의 필드골로 점수 차를 7점으로 좁혔으나 경기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