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시우, 소니오픈서 ‘개인 최고’ 4위로 마무리
입력 2016.01.18 (13:18) 수정 2016.01.18 (13:20) 연합뉴스
김시우(21·CJ오쇼핑)가 2016년 처음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며 희망을 밝혔다.

김시우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천44야드)에서 열린 소니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2타 뒤진 4위로 출발, 버디 3개, 보기 1개를 적어냈다.

합계 16언더파 196타를 친 김시우는 우승은 놓쳤지만 PGA 투어에서 자신의 가장 좋은 성적인 4위에 올랐다.

우승컵은 연장전에서 브랜트 스네데커(미국)를 꺾은 파비안 고메스(아르헨티나)에게 돌아갔다.

국가대표 출신인 김시우는 2012년 12월 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역대 최연소인 17세 5개월의 나이로 합격했다. 하지만 만 18세 이상이 되어야 PGA 투어 정회원이 될 수 있다는 규정 때문에 2013년 PGA 투어에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8개 대회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결국 정규투어에 머물지 못한 김시우는 지난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 상금 랭킹 12위에 올라 2015-2016 시즌 출전권을 획득했다.

새해 첫 대회를 하와이에서 열린 소니오픈으로 선택한 김시우는 2번홀(파4)에서 10m짜리 버디 퍼트를 넣어 기세를 올렸다.

9번 홀(파5)에서는 탭인 버디로 가볍게 또 한 타를 줄인 김시우는 10번 홀(파4)에서 행운까지 잡았다.

티샷이 크게 벗어났지만 공은 나무를 맞고 다시 페어웨이로 들어왔고, 두 번째 샷을 홀 1m에 붙인 뒤 버디까지 잡았다.

하지만 13번홀(파4)에서 샷이 갑자기 난조에 빠져 벙커와 벙커를 전전하다 보기를 적어낸 뒤 타수를 만회하지 못했다.

이 사이 4라운드 동안 무려 8타를 줄인 고메스가 치고 올라왔다.

고메스는 18번홀(파5) 그린 밖에서 퍼터로 굴린 볼을 그대로 홀에 넣어 버디를 만들었고, 스네데커와 합계 20언더파 260타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홀에서 치른 1차 연장에서 파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고메스는 2차 연장에서 2온에 성공한 뒤 가볍게 버디를 잡았다.

스네데커의 버디 퍼트가 빗나간 뒤 고메스는 지난해 6월 세인트주드 클래식 이후 두 번째 우승컵을 차지했다.

노승열(25·나이키골프), 제임스 한(35), 케빈 나(33)는 11언더파 269타를 쳐 공동 28위에 자리했다.

존 허(26)와 대니 리(26)는 10언더파 270타로 공동 33위, 최경주(46·SK텔레콤)는 8언더파 272타로 공동 50위에 올랐다.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 최종순위

1.파비안 고메스 -20 260(69 64 65 62) * 연장전 우승

1.브랜트 스네데커 -20 260(63 65 66 66)

3.잭 블레어 -19 261(65 65 64 67)

4.김시우 -16 264(64 67 65 68)

5.그레그 오웬 -15 265(69 65 67 64)

5.케빈 키스너 -15 265(63 66 66 70)

7.제이미 러브마크 -14 266(67 69 65 65)

73그레이엄 델라에트 -14 266(73 62 65 66)

9.잭 존슨 -13 267(64 66 70 67)

9.제리 켈리 -13 267(65 66 69 67)

9.허드슨 스워퍼드 -13 267(66 69 65 67)

9.제이슨 더프너 -13 267(67 67 65 68)

28.제임스 한 -11 269(67 65 70 67)

28.노승열 -11 269(67 68 69 65)

28.케빈 나 -11 269(67 68 69 65)

33.존 허 -10 270(70 67 65 68)

33.대니 리 -10 270(66 66 68 70)

50.최경주 -8 272(67 70 67 68)
  • 김시우, 소니오픈서 ‘개인 최고’ 4위로 마무리
    • 입력 2016-01-18 13:18:40
    • 수정2016-01-18 13:20:11
    연합뉴스
김시우(21·CJ오쇼핑)가 2016년 처음 출전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좋은 성적을 올리며 희망을 밝혔다.

김시우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7천44야드)에서 열린 소니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2타 뒤진 4위로 출발, 버디 3개, 보기 1개를 적어냈다.

합계 16언더파 196타를 친 김시우는 우승은 놓쳤지만 PGA 투어에서 자신의 가장 좋은 성적인 4위에 올랐다.

우승컵은 연장전에서 브랜트 스네데커(미국)를 꺾은 파비안 고메스(아르헨티나)에게 돌아갔다.

국가대표 출신인 김시우는 2012년 12월 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에서 역대 최연소인 17세 5개월의 나이로 합격했다. 하지만 만 18세 이상이 되어야 PGA 투어 정회원이 될 수 있다는 규정 때문에 2013년 PGA 투어에서 초청 선수 자격으로 8개 대회밖에 출전하지 못했다.

결국 정규투어에 머물지 못한 김시우는 지난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 상금 랭킹 12위에 올라 2015-2016 시즌 출전권을 획득했다.

새해 첫 대회를 하와이에서 열린 소니오픈으로 선택한 김시우는 2번홀(파4)에서 10m짜리 버디 퍼트를 넣어 기세를 올렸다.

9번 홀(파5)에서는 탭인 버디로 가볍게 또 한 타를 줄인 김시우는 10번 홀(파4)에서 행운까지 잡았다.

티샷이 크게 벗어났지만 공은 나무를 맞고 다시 페어웨이로 들어왔고, 두 번째 샷을 홀 1m에 붙인 뒤 버디까지 잡았다.

하지만 13번홀(파4)에서 샷이 갑자기 난조에 빠져 벙커와 벙커를 전전하다 보기를 적어낸 뒤 타수를 만회하지 못했다.

이 사이 4라운드 동안 무려 8타를 줄인 고메스가 치고 올라왔다.

고메스는 18번홀(파5) 그린 밖에서 퍼터로 굴린 볼을 그대로 홀에 넣어 버디를 만들었고, 스네데커와 합계 20언더파 260타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에 들어갔다.

18번홀에서 치른 1차 연장에서 파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고메스는 2차 연장에서 2온에 성공한 뒤 가볍게 버디를 잡았다.

스네데커의 버디 퍼트가 빗나간 뒤 고메스는 지난해 6월 세인트주드 클래식 이후 두 번째 우승컵을 차지했다.

노승열(25·나이키골프), 제임스 한(35), 케빈 나(33)는 11언더파 269타를 쳐 공동 28위에 자리했다.

존 허(26)와 대니 리(26)는 10언더파 270타로 공동 33위, 최경주(46·SK텔레콤)는 8언더파 272타로 공동 50위에 올랐다.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 최종순위

1.파비안 고메스 -20 260(69 64 65 62) * 연장전 우승

1.브랜트 스네데커 -20 260(63 65 66 66)

3.잭 블레어 -19 261(65 65 64 67)

4.김시우 -16 264(64 67 65 68)

5.그레그 오웬 -15 265(69 65 67 64)

5.케빈 키스너 -15 265(63 66 66 70)

7.제이미 러브마크 -14 266(67 69 65 65)

73그레이엄 델라에트 -14 266(73 62 65 66)

9.잭 존슨 -13 267(64 66 70 67)

9.제리 켈리 -13 267(65 66 69 67)

9.허드슨 스워퍼드 -13 267(66 69 65 67)

9.제이슨 더프너 -13 267(67 67 65 68)

28.제임스 한 -11 269(67 65 70 67)

28.노승열 -11 269(67 68 69 65)

28.케빈 나 -11 269(67 68 69 65)

33.존 허 -10 270(70 67 65 68)

33.대니 리 -10 270(66 66 68 70)

50.최경주 -8 272(67 70 67 6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