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JYP “타이완 잡지사가 쯔위 계약권 인수? 고려할 일도 아니다”
입력 2016.01.18 (13:30) 수정 2016.01.18 (13:43) 연합뉴스
다국적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17)의 계약권을 대만 기업이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다는 대만 언론 보도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들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JYP 관계자는 18일 "대만의 한 잡지사가 쯔위의 전속계약권을 인수하겠다는 제안은 받은 적도 없다"며 "설령 제안이 들어온다 해도 고려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대만 언론은 대만의 온라인 패션잡지사 저스키(JUSKY)가 쯔위의 매니지먼트 권리를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최대 1억 대만달러(36억1천900만원)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잡지사는 성명을 통해 "쯔위에게 새로운 가능성과 또다른 선택권을 주기로 결정했다"며 "합의서 초안 작성을 시작했으며 JYP엔터테인먼트측과 이미 접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JYP 관계자는 그러나 "해당 매체에서 연락도 받은 적 없다"고 잘라 말했다.
  • JYP “타이완 잡지사가 쯔위 계약권 인수? 고려할 일도 아니다”
    • 입력 2016-01-18 13:30:08
    • 수정2016-01-18 13:43:34
    연합뉴스
다국적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17)의 계약권을 대만 기업이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다는 대만 언론 보도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들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JYP 관계자는 18일 "대만의 한 잡지사가 쯔위의 전속계약권을 인수하겠다는 제안은 받은 적도 없다"며 "설령 제안이 들어온다 해도 고려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대만 언론은 대만의 온라인 패션잡지사 저스키(JUSKY)가 쯔위의 매니지먼트 권리를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최대 1억 대만달러(36억1천900만원)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잡지사는 성명을 통해 "쯔위에게 새로운 가능성과 또다른 선택권을 주기로 결정했다"며 "합의서 초안 작성을 시작했으며 JYP엔터테인먼트측과 이미 접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JYP 관계자는 그러나 "해당 매체에서 연락도 받은 적 없다"고 잘라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