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JYP “쯔위 사과 영상, 강요 아니다…부모와 상의한 것”
입력 2016.01.18 (15:14) 연합뉴스
JYP엔터테인먼트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周子瑜·17)가 인터넷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는 이유로 공개 사과한 것과 관련해 "강요한 사과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JYP는 1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쯔위가 미성년자이므로 (입장 발표는) 처음부터 부모님과 상의했고 회사는 부모님이 한국에 들어오실 때까지 기다렸다"며 "쯔위의 부모님이 한국에서 쯔위와 함께 상의한 후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JYP는 "한 개인의 신념은 회사가 강요할 수도, 해서도 안되는 일"이라며 "이와 같은 일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쯔위가 열심히 활동하는 만큼 쯔위 부모님은 이 일이 어서 진정되길 바라는 마음이고, 쯔위를 응원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앞서 쯔위는 자신이 대만 국기를 흔든 것을 두고 논란이 거세지자 지난 15일 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와 JYP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통해 사과했다.

쯔위는 영상에서 "중국인으로 해외 활동을 하면서 발언과 행동의 실수로 인해 회사, 양안(중국과 대만) 누리꾼에 상처를 드린 점에 매우 죄송하다"며 "중국은 하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 누리꾼 사이에서는 소속사가 미성년자인 쯔위에게 사과를 강요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고, 다문화 단체 ㈔한국다문화센터는 성명을 내고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해 쯔위의 사죄가 강요에 의한 것인지 조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쯔위의 부모는 지난 15일 한국을 찾아 주말 동안 쯔위와 함께 시간을 보냈으며 현재 한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JYP “쯔위 사과 영상, 강요 아니다…부모와 상의한 것”
    • 입력 2016-01-18 15:14:00
    연합뉴스
JYP엔터테인먼트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周子瑜·17)가 인터넷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는 이유로 공개 사과한 것과 관련해 "강요한 사과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JYP는 18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쯔위가 미성년자이므로 (입장 발표는) 처음부터 부모님과 상의했고 회사는 부모님이 한국에 들어오실 때까지 기다렸다"며 "쯔위의 부모님이 한국에서 쯔위와 함께 상의한 후 최종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JYP는 "한 개인의 신념은 회사가 강요할 수도, 해서도 안되는 일"이라며 "이와 같은 일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쯔위가 열심히 활동하는 만큼 쯔위 부모님은 이 일이 어서 진정되길 바라는 마음이고, 쯔위를 응원해주시길 부탁한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앞서 쯔위는 자신이 대만 국기를 흔든 것을 두고 논란이 거세지자 지난 15일 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와 JYP엔터테인먼트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통해 사과했다.

쯔위는 영상에서 "중국인으로 해외 활동을 하면서 발언과 행동의 실수로 인해 회사, 양안(중국과 대만) 누리꾼에 상처를 드린 점에 매우 죄송하다"며 "중국은 하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 누리꾼 사이에서는 소속사가 미성년자인 쯔위에게 사과를 강요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고, 다문화 단체 ㈔한국다문화센터는 성명을 내고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해 쯔위의 사죄가 강요에 의한 것인지 조사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쯔위의 부모는 지난 15일 한국을 찾아 주말 동안 쯔위와 함께 시간을 보냈으며 현재 한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