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신 훼손 초등생 아버지 조사 중 발작…“안정 찾아”
입력 2016.01.18 (16:30) 사회
부천 초등학생 시신 훼손 사건의 피의자로 구속돼 조사를 받던 아버지 최 모 씨가 한때 발작증세를 보였습니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최 씨가 오늘 오후 3시쯤 경찰서에서 진술을 녹화하다 발작을 일으켜 구급대원이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최 씨가 응급조치를 받고 안정을 되찾았으며, 신체에 이상이 있는 지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시신 훼손 초등생 아버지 조사 중 발작…“안정 찾아”
    • 입력 2016-01-18 16:30:44
    사회
부천 초등학생 시신 훼손 사건의 피의자로 구속돼 조사를 받던 아버지 최 모 씨가 한때 발작증세를 보였습니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최 씨가 오늘 오후 3시쯤 경찰서에서 진술을 녹화하다 발작을 일으켜 구급대원이 출동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최 씨가 응급조치를 받고 안정을 되찾았으며, 신체에 이상이 있는 지 확인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