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한파주의보…서울시 ‘종합 상황실’ 운영
입력 2016.01.18 (17:09) 사회
올겨울 들어 서울에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되자 서울시가 종합 상황실 가동 등 비상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서울시는 24시간 종합 상황실을 운영해 복지대책반 등 9개 분야로 나눠 비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또한 재난 도우미들이 쪽방촌과 홀몸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건강을 확인하고 진료에 나섭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주민센터와 노인회관 등 시내 공공시설 8백여 곳을 '한파 쉼터'로 지정해 심야 시간대에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건설 공사장을 방문해 혹한기 작업 중지를 확인하거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릴 예정입니다.
  • 서울 한파주의보…서울시 ‘종합 상황실’ 운영
    • 입력 2016-01-18 17:09:18
    사회
올겨울 들어 서울에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되자 서울시가 종합 상황실 가동 등 비상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서울시는 24시간 종합 상황실을 운영해 복지대책반 등 9개 분야로 나눠 비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또한 재난 도우미들이 쪽방촌과 홀몸 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건강을 확인하고 진료에 나섭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주민센터와 노인회관 등 시내 공공시설 8백여 곳을 '한파 쉼터'로 지정해 심야 시간대에도 운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건설 공사장을 방문해 혹한기 작업 중지를 확인하거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릴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