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장기 결석 초등학생 7명 소재 파악 불가…조사 의뢰
입력 2016.01.18 (17:31) 사회
경남교육청은 초등학생 장기 결석자 33명의 현재 상태를 파악한 결과, 7명이 소재를 알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나 경찰과 함께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소재는 파악됐으나 특별한 이유없이 학교에 나오지 않는 무단 결석 학생도 6명으로 조사됐습니다.

교육청은 이에 따라 경찰에 이들 학생들에 대한 소재 파악과 아동학대 여부 등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나머지 학생들은 대안교육이나 해외 이민과 유학 관련 결석자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경남 장기 결석 초등학생 7명 소재 파악 불가…조사 의뢰
    • 입력 2016-01-18 17:31:12
    사회
경남교육청은 초등학생 장기 결석자 33명의 현재 상태를 파악한 결과, 7명이 소재를 알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나 경찰과 함께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소재는 파악됐으나 특별한 이유없이 학교에 나오지 않는 무단 결석 학생도 6명으로 조사됐습니다.

교육청은 이에 따라 경찰에 이들 학생들에 대한 소재 파악과 아동학대 여부 등 조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나머지 학생들은 대안교육이나 해외 이민과 유학 관련 결석자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