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풍에 음식점 간판 떨어져 행인 다쳐
입력 2016.01.18 (22:01) 사회
오늘 오후 6시쯤 부산시 수영구 팔도시장의 한 음식점 간판이 강풍에 떨어져 나갔습니다.

이 사고로 음식점 인근을 지나가던 42살 권 모 씨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강한 바람에 간판이 떨어져 나갔으며 한 시간여만에 안전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 강풍에 음식점 간판 떨어져 행인 다쳐
    • 입력 2016-01-18 22:01:54
    사회
오늘 오후 6시쯤 부산시 수영구 팔도시장의 한 음식점 간판이 강풍에 떨어져 나갔습니다.

이 사고로 음식점 인근을 지나가던 42살 권 모 씨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강한 바람에 간판이 떨어져 나갔으며 한 시간여만에 안전 조치를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