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천 년 전 중국 돈’ 꾸러미째 발견
입력 2016.01.18 (23:32) 수정 2016.01.19 (00:4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광주광역시 복룡동의 한 무덤에서 원삼국 시대인 1세기초 중국 신나라 화폐인 '화천' 50여점이 꾸러미로 출토됐습니다.

이 화폐는 기원 후 14년부터 40년까지 26년만 통용된 것으로, 당시 중국과 직접 교역을 했던 정치 집단이 전라도를 중심으로 한반도 서남부 지역에 형성됐음을 알 수 있다고 동북아지석묘연구소가 밝혔습니다.
  • ‘2천 년 전 중국 돈’ 꾸러미째 발견
    • 입력 2016-01-18 23:40:54
    • 수정2016-01-19 00:49:20
    뉴스라인
광주광역시 복룡동의 한 무덤에서 원삼국 시대인 1세기초 중국 신나라 화폐인 '화천' 50여점이 꾸러미로 출토됐습니다.

이 화폐는 기원 후 14년부터 40년까지 26년만 통용된 것으로, 당시 중국과 직접 교역을 했던 정치 집단이 전라도를 중심으로 한반도 서남부 지역에 형성됐음을 알 수 있다고 동북아지석묘연구소가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