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전국이 ‘꽁꽁!’…곳곳 기록적 한파·폭설
최강한파에 저체온증 사망사고 잇따라
입력 2016.01.25 (08:09) 수정 2016.01.25 (09:25) 사회
부산에서도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저체온증 사망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후 4시 40분쯤 부산 기장군의 한 농막에서 74살 유 모 씨가 숨져있는 것을 농막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앞선 지난 그제 밤 10시쯤에는 부산 서구의 한 부둣가 공영화장실 앞에 47살 김 모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저체온증으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으로 어제 오후 숨졌습니다.

부산은 지난 23일 밤부터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졌고, 바람 탓에 체감기온은 더 떨어졌습니다.
  • 최강한파에 저체온증 사망사고 잇따라
    • 입력 2016-01-25 08:09:35
    • 수정2016-01-25 09:25:08
    사회
부산에서도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저체온증 사망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어제 오후 4시 40분쯤 부산 기장군의 한 농막에서 74살 유 모 씨가 숨져있는 것을 농막 주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앞선 지난 그제 밤 10시쯤에는 부산 서구의 한 부둣가 공영화장실 앞에 47살 김 모 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저체온증으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으로 어제 오후 숨졌습니다.

부산은 지난 23일 밤부터 한파주의보가 내려져 영하 10도 안팎까지 떨어졌고, 바람 탓에 체감기온은 더 떨어졌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