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쟁점 법안 재협상 합의 도출 실패…내일 다시 담판
입력 2016.01.25 (09:40) 수정 2016.01.25 (10: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 원내지도부는 쟁점 법안과 선거구 획정 기준을 놓고 연이틀 담판을 벌였지만 합의 도출에 실패했습니다.

여야는 내일 다시 만나 협상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야 원내 지도부는 어제 담판에서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첫 안건으로 다뤘습니다.

협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여당에선 강석훈 기재위 간사가 야당에선 김용익 보건복지위원이 추가로 참석했지만,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공공성 확보 방안을 놓고 입장 차가 여전했습니다.

<인터뷰> 김정훈(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약사법 해당 사항 전부 제외 이러다 보니까 실제 보건 의료를 제외하는 것과 거의 대동소이한 그런 효력을 가지기 때문에 (저희들이 받기가 어렵다.)"

<인터뷰> 이목희(더민주 정책위의장) : "보건 의료를 제외하든지 제도 개선에서 제외하든지 하지 않는 한 우리가 수용할 만한 방안이 나올 것인가 쉽지 않겠다."

노동 개혁 법안 가운데 파견법에 대한 논의는 한 발짝도 못 나갔습니다.

테러방지법도 핵심인 정보수집권을 국정원에 주느냐, 국민안전처에 주느냐를 놓고 여야가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선거구 획정 문제도 지역구 의석 등 큰 틀에선 공감했지만 최소의석제 등 세부 조율에서 접점을 찾는 데 실패했습니다.

<인터뷰> 원유철(새누리당 원내대표) : "선민생 후선거라는 그런 다짐과 그런 각오를 가지고 협상에 임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인터뷰> 이종걸(더민주 원내대표) : "노동법 등 쟁점 법률을 볼모로 선거법이 인질로 잡혀있다는 뜻입니다."

오는 29일 본회의를 열기로 합의한 여야는 내일 다시 만나 협상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여야 쟁점 법안 재협상 합의 도출 실패…내일 다시 담판
    • 입력 2016-01-25 09:42:56
    • 수정2016-01-25 10:16:35
    930뉴스
<앵커 멘트>

여야 원내지도부는 쟁점 법안과 선거구 획정 기준을 놓고 연이틀 담판을 벌였지만 합의 도출에 실패했습니다.

여야는 내일 다시 만나 협상을 벌이기로 했습니다.

류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야 원내 지도부는 어제 담판에서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첫 안건으로 다뤘습니다.

협상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여당에선 강석훈 기재위 간사가 야당에선 김용익 보건복지위원이 추가로 참석했지만,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공공성 확보 방안을 놓고 입장 차가 여전했습니다.

<인터뷰> 김정훈(새누리당 정책위의장) : "약사법 해당 사항 전부 제외 이러다 보니까 실제 보건 의료를 제외하는 것과 거의 대동소이한 그런 효력을 가지기 때문에 (저희들이 받기가 어렵다.)"

<인터뷰> 이목희(더민주 정책위의장) : "보건 의료를 제외하든지 제도 개선에서 제외하든지 하지 않는 한 우리가 수용할 만한 방안이 나올 것인가 쉽지 않겠다."

노동 개혁 법안 가운데 파견법에 대한 논의는 한 발짝도 못 나갔습니다.

테러방지법도 핵심인 정보수집권을 국정원에 주느냐, 국민안전처에 주느냐를 놓고 여야가 평행선을 달렸습니다.

선거구 획정 문제도 지역구 의석 등 큰 틀에선 공감했지만 최소의석제 등 세부 조율에서 접점을 찾는 데 실패했습니다.

<인터뷰> 원유철(새누리당 원내대표) : "선민생 후선거라는 그런 다짐과 그런 각오를 가지고 협상에 임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인터뷰> 이종걸(더민주 원내대표) : "노동법 등 쟁점 법률을 볼모로 선거법이 인질로 잡혀있다는 뜻입니다."

오는 29일 본회의를 열기로 합의한 여야는 내일 다시 만나 협상을 계속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