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CJ그룹 ‘일감 몰아주기’ 조사 착수
입력 2016.01.25 (10:32)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CJ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공정위 시장감시국은 지난주 서울 상암동 CJCGV 본사와 서울 대치동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본사를 현장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 이재환 씨가 대표로서 지분을 100% 보유한 회사로, CGV 극장에서 상영되는 광고를 대행하는 일을 주 사업으로 하고 있습니다.

CJCGV는 지난해 1부터 9월까지 재산커뮤니케이션즈와 560억 원을 거래했으며, 공정위는 두 회사의 내부거래 내역을 집중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감 몰아주기 규제는 지난해 2월부터 시행됐으며, 총수일가의 지분이 30% 이상인 대기업의 내부 거래액이 연 200억 원을 넘거나 연 매출액의 12%를 넘는 경우 조사 대상입니다.
  • 공정위, CJ그룹 ‘일감 몰아주기’ 조사 착수
    • 입력 2016-01-25 10:32:42
    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CJ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공정위 시장감시국은 지난주 서울 상암동 CJCGV 본사와 서울 대치동 재산커뮤니케이션즈 본사를 현장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동생 이재환 씨가 대표로서 지분을 100% 보유한 회사로, CGV 극장에서 상영되는 광고를 대행하는 일을 주 사업으로 하고 있습니다.

CJCGV는 지난해 1부터 9월까지 재산커뮤니케이션즈와 560억 원을 거래했으며, 공정위는 두 회사의 내부거래 내역을 집중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감 몰아주기 규제는 지난해 2월부터 시행됐으며, 총수일가의 지분이 30% 이상인 대기업의 내부 거래액이 연 200억 원을 넘거나 연 매출액의 12%를 넘는 경우 조사 대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