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강 한파 백두산 영하 38도…발전소 건설 강행
입력 2016.01.25 (12:10) 수정 2016.01.25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에서도 영하 30도 이하의 최강 한파가 이어졌습니다.

이런 강추위 속에서도 북한 백두산에서는 청년 돌격대원들을 동원해 발전소 건설을 강행하고 있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얗게 눈으로 뒤덮인 백두산.

청년 돌격대원들이 나무 다리를 만들기 위해 통나무에 못질을 하고 있습니다.

통나무에는 눈이 수북이 쌓이고, 고드름까지 붙어 있습니다.

<인터뷰> 북한 조선중앙TV(지난 23일 보도) : 이들은 다리보 굴착과 설치를 단 며칠 동안에 끝낸 기세를 늦추지 않고 매일 맡겨진 계획을 넘쳐 수행하고 있습니다.

백두산 지역은 오늘도 영하 38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되는 등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정은의 지시로 오는 5월 노동당 7차 당대회에 맞춰 백두산 3호 발전소 공사를 끝내기 위해 혹한 속에서도 작업을 강행하고 있는 겁니다.

북한 TV는 또 백두산에서 또 하나의 영웅 청년 신화를 창조하자며 작업을 독려하는 영상물도 연일 내보내고 있습니다.

북한 TV는 또 황해남도 물길 공사장도 강추위속에서 중장비를 동원한 건설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속도전을 독려하는 프로그램을 내보냈습니다.

<인터뷰> 장익환(청년돌격대 여단장) : "모든 역량을 총집중해서 정말 주야간 전투를 벌리고 있습니다. 이 기세로 나간다면 이 물길 굴도 2월 말까지면 완전히 끝내게 됩니다."

북한 당국이 매체를 동원해 속도전을 독려하는 선전전을 이어가고 있지만, 영하 30도의 강추위로 인해 백두산 건설공사장 인력 4만여 명이 잠정 철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최강 한파 백두산 영하 38도…발전소 건설 강행
    • 입력 2016-01-25 12:12:57
    • 수정2016-01-25 13:09:53
    뉴스 12
<앵커 멘트>

북한에서도 영하 30도 이하의 최강 한파가 이어졌습니다.

이런 강추위 속에서도 북한 백두산에서는 청년 돌격대원들을 동원해 발전소 건설을 강행하고 있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얗게 눈으로 뒤덮인 백두산.

청년 돌격대원들이 나무 다리를 만들기 위해 통나무에 못질을 하고 있습니다.

통나무에는 눈이 수북이 쌓이고, 고드름까지 붙어 있습니다.

<인터뷰> 북한 조선중앙TV(지난 23일 보도) : 이들은 다리보 굴착과 설치를 단 며칠 동안에 끝낸 기세를 늦추지 않고 매일 맡겨진 계획을 넘쳐 수행하고 있습니다.

백두산 지역은 오늘도 영하 38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되는 등 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김정은의 지시로 오는 5월 노동당 7차 당대회에 맞춰 백두산 3호 발전소 공사를 끝내기 위해 혹한 속에서도 작업을 강행하고 있는 겁니다.

북한 TV는 또 백두산에서 또 하나의 영웅 청년 신화를 창조하자며 작업을 독려하는 영상물도 연일 내보내고 있습니다.

북한 TV는 또 황해남도 물길 공사장도 강추위속에서 중장비를 동원한 건설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속도전을 독려하는 프로그램을 내보냈습니다.

<인터뷰> 장익환(청년돌격대 여단장) : "모든 역량을 총집중해서 정말 주야간 전투를 벌리고 있습니다. 이 기세로 나간다면 이 물길 굴도 2월 말까지면 완전히 끝내게 됩니다."

북한 당국이 매체를 동원해 속도전을 독려하는 선전전을 이어가고 있지만, 영하 30도의 강추위로 인해 백두산 건설공사장 인력 4만여 명이 잠정 철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