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윌리엄스 vs 샤라포바, 26일 8강 ‘대격돌’
입력 2016.01.25 (15:14) 수정 2016.01.25 (17:31) 연합뉴스
여자테니스 최고의 빅 매치가 너무 일찍 성사됐다.

26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단식 준준결승 세리나 윌리엄스(1위·미국)와 마리야 샤라포바(5위·러시아)의 경기가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둘은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도 만나 윌리엄스가 승리하는 등 주로 맞붙는 무대가 결승전이었지만 올해 대회에서는 8강에서 맞닥뜨리게 됐다.

샤라포바가 지난해 하반기 다리와 팔 부상이 이어지면서 US오픈 등에 불참, 세계 랭킹이 다소 하락했기 때문이다.

둘은 2004년 맨 처음 맞대결을 벌인 이후 10년이 넘도록 여자테니스에서 라이벌 관계를 이어가며 팬들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2004년 윔블던 결승에서 만나 샤라포바가 2-0(6-1 6-4)으로 승리한 것은 전 세계 테니스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당시 샤라포바의 나이가 17살에 불과했다.

그러나 뼈아픈 패배를 당했던 윌리엄스는 2005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10년 동안 샤라포바에게 한 번도 지지 않으며 철저하게 설욕전을 펼치고 있다.

2004년 11월 투어 챔피언십에서 샤라포바가 이긴 것을 끝으로 윌리엄스가 상대 전적 17연승을 내달리며 18승2패의 절대 우위를 보이고 있다.

메이저 대회에서 상대 전적만 따져도 윌리엄스가 6승1패로 더 많이 이겼고 특히 2012년 런던 올림픽 단식 결승에서는 윌리엄스가 2-0(6-0 6-1) 완승을 거둬 역대 올림픽 결승전 사상 가장 일방적인 승리를 따냈다.

코트 밖에서도 둘은 좋은 사이가 아니라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다.

2013년 6월에는 코트 밖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윌리엄스가 먼저 미국 대중문화 전문지와 인터뷰에서 '지루해서 좋은 파티에 초대받지도 못하고 그 선수가 만나는 남자는 속이 시커먼 음흉한 사람'이라고 샤라포바의 이름만 거명하지 않은 채 먼저 날을 세웠고 샤라포바 역시 '자신의 사생활부터 돌아봐야 한다. 아이까지 있는 유부남과 사귄 것 아니냐'고 맞받았다.

당시 샤라포바는 테니스 선수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와 만나고 있었는데 디미트로프는 이전에 윌리엄스와 사귀었다는 소문이 있었다. 또 윌리엄스는 자신의 코치인 패트릭 모라토글루(프랑스)와 교제 중이었다.

이번 맞대결을 앞두고 윌리엄스는 "아무래도 특정 선수를 상대로 연승을 하다 보면 이기는 쪽의 부담이 더 크기 마련"이라며 "그러나 나도 이제 여기서 지더라도 잃을 것이 없기는 마찬가지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서브 에이스 52개를 작렬해 여자부 1위를 달리는 샤라포바는 "항상 대회를 치르면서 다음 경기는 이전 라운드보다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려고 노력한다"며 "다만 이번에는 상대가 세리나라는 점에서 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기는 한다"고 조심스러워했다.

둘의 경기는 26일 오전 11시(한국시간) 안팎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 윌리엄스 vs 샤라포바, 26일 8강 ‘대격돌’
    • 입력 2016-01-25 15:14:48
    • 수정2016-01-25 17:31:12
    연합뉴스
여자테니스 최고의 빅 매치가 너무 일찍 성사됐다.

26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단식 준준결승 세리나 윌리엄스(1위·미국)와 마리야 샤라포바(5위·러시아)의 경기가 전 세계 스포츠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둘은 지난해 이 대회 결승에서도 만나 윌리엄스가 승리하는 등 주로 맞붙는 무대가 결승전이었지만 올해 대회에서는 8강에서 맞닥뜨리게 됐다.

샤라포바가 지난해 하반기 다리와 팔 부상이 이어지면서 US오픈 등에 불참, 세계 랭킹이 다소 하락했기 때문이다.

둘은 2004년 맨 처음 맞대결을 벌인 이후 10년이 넘도록 여자테니스에서 라이벌 관계를 이어가며 팬들에게 많은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2004년 윔블던 결승에서 만나 샤라포바가 2-0(6-1 6-4)으로 승리한 것은 전 세계 테니스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당시 샤라포바의 나이가 17살에 불과했다.

그러나 뼈아픈 패배를 당했던 윌리엄스는 2005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10년 동안 샤라포바에게 한 번도 지지 않으며 철저하게 설욕전을 펼치고 있다.

2004년 11월 투어 챔피언십에서 샤라포바가 이긴 것을 끝으로 윌리엄스가 상대 전적 17연승을 내달리며 18승2패의 절대 우위를 보이고 있다.

메이저 대회에서 상대 전적만 따져도 윌리엄스가 6승1패로 더 많이 이겼고 특히 2012년 런던 올림픽 단식 결승에서는 윌리엄스가 2-0(6-0 6-1) 완승을 거둬 역대 올림픽 결승전 사상 가장 일방적인 승리를 따냈다.

코트 밖에서도 둘은 좋은 사이가 아니라는 것이 일반적인 평가다.

2013년 6월에는 코트 밖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윌리엄스가 먼저 미국 대중문화 전문지와 인터뷰에서 '지루해서 좋은 파티에 초대받지도 못하고 그 선수가 만나는 남자는 속이 시커먼 음흉한 사람'이라고 샤라포바의 이름만 거명하지 않은 채 먼저 날을 세웠고 샤라포바 역시 '자신의 사생활부터 돌아봐야 한다. 아이까지 있는 유부남과 사귄 것 아니냐'고 맞받았다.

당시 샤라포바는 테니스 선수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와 만나고 있었는데 디미트로프는 이전에 윌리엄스와 사귀었다는 소문이 있었다. 또 윌리엄스는 자신의 코치인 패트릭 모라토글루(프랑스)와 교제 중이었다.

이번 맞대결을 앞두고 윌리엄스는 "아무래도 특정 선수를 상대로 연승을 하다 보면 이기는 쪽의 부담이 더 크기 마련"이라며 "그러나 나도 이제 여기서 지더라도 잃을 것이 없기는 마찬가지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서브 에이스 52개를 작렬해 여자부 1위를 달리는 샤라포바는 "항상 대회를 치르면서 다음 경기는 이전 라운드보다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려고 노력한다"며 "다만 이번에는 상대가 세리나라는 점에서 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기는 한다"고 조심스러워했다.

둘의 경기는 26일 오전 11시(한국시간) 안팎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