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영하 30~40도에도 백두산 발전소 건설 독려
입력 2016.01.25 (16:17) 정치
북한이 혹한 속에서도 백두산 영웅청년 3호 발전소 건설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오늘 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백두 청년을 사랑하라'라는 글에서 백두산 영웅 청년 돌격대원들은 당 앞에 다진 맹세를 다지기 위해 영하 30에서 40도를 오르내리는 북방의 혹한 속에서도 낮과 밤이 따로 없는 결사전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백두산 3호 발전소 건설장이야말로 당과 혁명을 결사보위하는 대격전장이라며, 발전소 건설을 당 제7차 대회 전으로 무조건 끝내자고 독려했습니다.

앞서,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백두산 영웅청년 1호, 2호 발전소 건설에 공을 세운 일꾼과 청년돌격대 지휘관, 건설자 등 7천 4백여 명에게 김일성 훈장과 노력영웅칭호 등을 수여한다고 노동신문이 어제 보도했습니다.
  • 북한, 영하 30~40도에도 백두산 발전소 건설 독려
    • 입력 2016-01-25 16:17:12
    정치
북한이 혹한 속에서도 백두산 영웅청년 3호 발전소 건설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오늘 전했습니다.

노동신문은 '백두 청년을 사랑하라'라는 글에서 백두산 영웅 청년 돌격대원들은 당 앞에 다진 맹세를 다지기 위해 영하 30에서 40도를 오르내리는 북방의 혹한 속에서도 낮과 밤이 따로 없는 결사전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백두산 3호 발전소 건설장이야말로 당과 혁명을 결사보위하는 대격전장이라며, 발전소 건설을 당 제7차 대회 전으로 무조건 끝내자고 독려했습니다.

앞서,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백두산 영웅청년 1호, 2호 발전소 건설에 공을 세운 일꾼과 청년돌격대 지휘관, 건설자 등 7천 4백여 명에게 김일성 훈장과 노력영웅칭호 등을 수여한다고 노동신문이 어제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