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새누리안과 병합 논의”…野 “수용할 수 없어”
입력 2016.01.25 (19:38) 정치
여야는 안건 신속처리제도 심의 시한을 현행 330일에서 75일로 줄인 정의화 국회의장의 국회 선진화법 중재안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중재안이 진일보했다고 평가하면서 지도부와 협의해 수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중재안을 기존에 새누리당에서 제시한 안과 함께 병합해서 논의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중재안의 내용을 보면 다수당이 전횡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국회선진화법은 본래의 취지대로 여야 간의 대화와 타협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與 “새누리안과 병합 논의”…野 “수용할 수 없어”
    • 입력 2016-01-25 19:38:25
    정치
여야는 안건 신속처리제도 심의 시한을 현행 330일에서 75일로 줄인 정의화 국회의장의 국회 선진화법 중재안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습니다.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중재안이 진일보했다고 평가하면서 지도부와 협의해 수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중재안을 기존에 새누리당에서 제시한 안과 함께 병합해서 논의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언주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중재안의 내용을 보면 다수당이 전횡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변인은 국회선진화법은 본래의 취지대로 여야 간의 대화와 타협이 전제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