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경제 성장률 2.6% 그쳐…수출 급락이 주요인
입력 2016.01.26 (08:22) 수정 2016.01.26 (10:46) 경제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6%에 그쳤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GDP 국내총생산 속보치 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 성장률은 2.6%로 지난 2012년 2.3%이후 3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또 지난해 4분기 GDP는 전 분기보다 0.6% 증가하는데 그쳐 분기 성장률이 2개 분기 만에 다시 0%대로 떨어졌습니다.

연간 경제 성장률은 지난 2012년 2.3%로 크게 낮아진 뒤 2014년 3.3%를 기록해 3%대 성장을 회복하며 2년 연속 소폭 상승해왔지만, 지난해 다시 하락세로 전환했습니다.

부문 별로 보면 지난 한해 동안 민간 소비는 1년 전보다 2.1%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상반기 메르스 사태로 경기가 크게 위축됐지만 하반기 들어 정부가 블랙프라이데이와 개별 소비세 인하 등 소비 진작책을 편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해 부동산 경기 활황에 힘입어 건설 투자 부문도 1년 전보다 4% 증가했습니다.

반면 수출은 0.4% 성장하는데 그쳤고 수출에서 수입을 뺀 순수출의 연간 성장 기여도도 -1.2%포인트로 마이너스대로 추락했습니다.

한국은행은 국제 유가의 급락으로 수출 단가가 크게 낮아진데다 주요 수출 대상인 중국의 경기가 둔화하고 주력 산업의 경쟁력 약화되며 수출이 부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 지난해 경제 성장률 2.6% 그쳐…수출 급락이 주요인
    • 입력 2016-01-26 08:22:00
    • 수정2016-01-26 10:46:10
    경제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6%에 그쳤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GDP 국내총생산 속보치 자료를 보면 지난해 우리나라 성장률은 2.6%로 지난 2012년 2.3%이후 3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또 지난해 4분기 GDP는 전 분기보다 0.6% 증가하는데 그쳐 분기 성장률이 2개 분기 만에 다시 0%대로 떨어졌습니다.

연간 경제 성장률은 지난 2012년 2.3%로 크게 낮아진 뒤 2014년 3.3%를 기록해 3%대 성장을 회복하며 2년 연속 소폭 상승해왔지만, 지난해 다시 하락세로 전환했습니다.

부문 별로 보면 지난 한해 동안 민간 소비는 1년 전보다 2.1%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상반기 메르스 사태로 경기가 크게 위축됐지만 하반기 들어 정부가 블랙프라이데이와 개별 소비세 인하 등 소비 진작책을 편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해 부동산 경기 활황에 힘입어 건설 투자 부문도 1년 전보다 4% 증가했습니다.

반면 수출은 0.4% 성장하는데 그쳤고 수출에서 수입을 뺀 순수출의 연간 성장 기여도도 -1.2%포인트로 마이너스대로 추락했습니다.

한국은행은 국제 유가의 급락으로 수출 단가가 크게 낮아진데다 주요 수출 대상인 중국의 경기가 둔화하고 주력 산업의 경쟁력 약화되며 수출이 부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