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전국이 ‘꽁꽁!’…곳곳 기록적 한파·폭설
가뭄에 한파까지…강원 산간마을 ‘이중고’
입력 2016.01.28 (21:25) 수정 2016.01.29 (17: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추위가 풀리긴 했지만, 강원 산간지역에는 지금도 아침기온이 영하 10도를 밑도는 한파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여기에 겨울가뭄까지 겹치면서 산간마을 주민들이 심각한 식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힘겹게 겨울을 보내고 있는 산간마을을 정면구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백두대간 기슭의 외딴 농가입니다.

물이 나오지 않은 지 벌써 닷새째.

75살 할아버지는 오늘도 양동이를 들고 계곡으로 향합니다.

두께 10센티가 넘게 꽁꽁 언 얼음을 도끼로 깨고, 차가운 물을 퍼담는 고된 작업.

하루 대여섯 번은 물을 길어야 합니다.

<인터뷰> 강영재(주민) : "(얼음 구멍이) 하룻밤 자고 나면 또 얼고 그러죠. 깨는 것보다 (물을) 들고 오는 게 더 힘들죠."

주민들이 식수로 쓰는 계곡 상류로 올라가 봤습니다.

흐르던 물과 간이상수도 관로가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얼어붙은 관을 떼어내고 새 관을 연결하지만, 언제 또 얼어버릴지 모릅니다.

<인터뷰> 김진구(간이상수도 정비 담당) : "임시로 (물을) 먹게끔 해주고 시간을 벌어서 (기존 관을) 녹여서 다시 (연결할 겁니다)"

이 산간 마을은 열흘째 물 공급이 끊겼습니다.

사흘 전 소방차가 실어준 물을 통이란 통마다 받아놓고, 가축에게 줄 물까지 아낍니다.

이곳은 계곡 물이 아예 말라버렸습니다.

주민들이 쓸 물이 그만큼 부족하다는 얘기입니다.

이번 겨울 들어 강원 영동지역 강수량은 5.7밀리미터로, 평년의 7.2%에 불과합니다.

한파에 가뭄까지 겹치면서, 강원도 산간마을 주민 천800여 명이 생활용수 560톤을 긴급 지원받았습니다.

<인터뷰> 김복녀(주민) : "난리통이지. 난리가 따로 있어요. 이게 난리지 물 없는 게."

추위와 가뭄, 식수난까지, 산간마을 주민들에게 올겨울은 유난히 길게 느껴집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가뭄에 한파까지…강원 산간마을 ‘이중고’
    • 입력 2016-01-28 21:26:33
    • 수정2016-01-29 17:31:29
    뉴스 9
<앵커 멘트>

추위가 풀리긴 했지만, 강원 산간지역에는 지금도 아침기온이 영하 10도를 밑도는 한파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여기에 겨울가뭄까지 겹치면서 산간마을 주민들이 심각한 식수난을 겪고 있습니다.

힘겹게 겨울을 보내고 있는 산간마을을 정면구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리포트>

백두대간 기슭의 외딴 농가입니다.

물이 나오지 않은 지 벌써 닷새째.

75살 할아버지는 오늘도 양동이를 들고 계곡으로 향합니다.

두께 10센티가 넘게 꽁꽁 언 얼음을 도끼로 깨고, 차가운 물을 퍼담는 고된 작업.

하루 대여섯 번은 물을 길어야 합니다.

<인터뷰> 강영재(주민) : "(얼음 구멍이) 하룻밤 자고 나면 또 얼고 그러죠. 깨는 것보다 (물을) 들고 오는 게 더 힘들죠."

주민들이 식수로 쓰는 계곡 상류로 올라가 봤습니다.

흐르던 물과 간이상수도 관로가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얼어붙은 관을 떼어내고 새 관을 연결하지만, 언제 또 얼어버릴지 모릅니다.

<인터뷰> 김진구(간이상수도 정비 담당) : "임시로 (물을) 먹게끔 해주고 시간을 벌어서 (기존 관을) 녹여서 다시 (연결할 겁니다)"

이 산간 마을은 열흘째 물 공급이 끊겼습니다.

사흘 전 소방차가 실어준 물을 통이란 통마다 받아놓고, 가축에게 줄 물까지 아낍니다.

이곳은 계곡 물이 아예 말라버렸습니다.

주민들이 쓸 물이 그만큼 부족하다는 얘기입니다.

이번 겨울 들어 강원 영동지역 강수량은 5.7밀리미터로, 평년의 7.2%에 불과합니다.

한파에 가뭄까지 겹치면서, 강원도 산간마을 주민 천800여 명이 생활용수 560톤을 긴급 지원받았습니다.

<인터뷰> 김복녀(주민) : "난리통이지. 난리가 따로 있어요. 이게 난리지 물 없는 게."

추위와 가뭄, 식수난까지, 산간마을 주민들에게 올겨울은 유난히 길게 느껴집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