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맹타’ 김효주, LPGA 3승!…최경주도 우승 도전
입력 2016.02.01 (07:14) 수정 2016.02.04 (14:1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LPGA 시즌개막전부터 한국 선수 돌풍이 심상치 않습니다.

김효주가 자신의 통산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PGA의 최경주도 4년 8개월만의 우승에 도전 중인데요.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현숙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바하마에서 펼쳐진 LPGA 시즌 개막전의 주인공은 김효주였습니다.

14번홀 두 번째 샷을 핀 바로 옆에 붙이는 장면이 압권이었습니다.

12번홀부터 14번홀까지 세 홀연속 버디를 성공시키면서 다른 선수들을 압도해나갔습니다.

16번홀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미국의 스테이시 루이스에게 한 타 차로 쫓기기도 했지만 마지막까지 강한 집중력을 앞세워 18언더파로 자신의 통산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지난대회 우승자인 김세영과 미국의 스테이시 루이스를 두 타차로 제쳤습니다.

김효주는 현재 세계랭킹 10위인데요.

올 시즌 올림픽이전 꼭 우승하고 싶다는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면서 리우 올림픽 출전경쟁에서 한발 더 앞서나갔습니다.

김효주 선수의 소감 들어보시죠.

<인터뷰> 김효주 : "마지막 홀에 조금 긴장을 했어요. 왜냐하면 두 타 차 밖에 안 났고, 마지막 홀에는 찬스가 있기 때문에 마지막에는 조금 긴장했던 것 같아요."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있는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최경주가 탱크라는 별명답게 꿋꿋하게 우승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4번홀 티샷이 벙커에 빠지고 10번홀 파퍼팅이 홀 바로 앞에 멈추는 등 아쉬운 장면들이 연출되면서 10번홀까지 마친 현재 6언더파 공동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현재 악천후로 경기가 잠시 중단됐는데 최경주 선수 경험이 많은 만큼 마지막까지 힘을 내주기를 기대해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맹타’ 김효주, LPGA 3승!…최경주도 우승 도전
    • 입력 2016-02-01 07:16:14
    • 수정2016-02-04 14:14:39
    뉴스광장
<앵커 멘트>

LPGA 시즌개막전부터 한국 선수 돌풍이 심상치 않습니다.

김효주가 자신의 통산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PGA의 최경주도 4년 8개월만의 우승에 도전 중인데요.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현숙 기자 전해주시죠.

<리포트>

바하마에서 펼쳐진 LPGA 시즌 개막전의 주인공은 김효주였습니다.

14번홀 두 번째 샷을 핀 바로 옆에 붙이는 장면이 압권이었습니다.

12번홀부터 14번홀까지 세 홀연속 버디를 성공시키면서 다른 선수들을 압도해나갔습니다.

16번홀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미국의 스테이시 루이스에게 한 타 차로 쫓기기도 했지만 마지막까지 강한 집중력을 앞세워 18언더파로 자신의 통산 세 번째 우승을 달성했습니다.

지난대회 우승자인 김세영과 미국의 스테이시 루이스를 두 타차로 제쳤습니다.

김효주는 현재 세계랭킹 10위인데요.

올 시즌 올림픽이전 꼭 우승하고 싶다는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면서 리우 올림픽 출전경쟁에서 한발 더 앞서나갔습니다.

김효주 선수의 소감 들어보시죠.

<인터뷰> 김효주 : "마지막 홀에 조금 긴장을 했어요. 왜냐하면 두 타 차 밖에 안 났고, 마지막 홀에는 찬스가 있기 때문에 마지막에는 조금 긴장했던 것 같아요."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있는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마지막 라운드에서는 최경주가 탱크라는 별명답게 꿋꿋하게 우승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4번홀 티샷이 벙커에 빠지고 10번홀 파퍼팅이 홀 바로 앞에 멈추는 등 아쉬운 장면들이 연출되면서 10번홀까지 마친 현재 6언더파 공동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현재 악천후로 경기가 잠시 중단됐는데 최경주 선수 경험이 많은 만큼 마지막까지 힘을 내주기를 기대해봅니다.

지금까지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