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체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 9천87만원…1년 새 고작 0.8% 증가
입력 2016.02.01 (08:28) 경제
통계청·금융감독원·한국은행의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지난해 3월 기준으로 전체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은 9천87만 원으로 2014년 같은 시기의 9천13만 원보다 0.8% 늘어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직전 1년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2% 이상인 점에 비춰보면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은 1년 사이에 기준금리만큼도 늘지 못한 셈입니다.

가계금융조사를 시작한 이래 금융자산 증가율은 2011년 17.3%, 2012년 17.9%로 급증했지만 2013년 8.4%, 2014년 2.1%에 이어 지난해는 기준금리 이하인 사실상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금융자산 증가율이 큰 폭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근본 원인으로는 소득이 쉽게 늘고 있지 않다는 점이 지적됩니다.

가구당 소득 증가율은 조사시기 기준으로 2015년 2.3%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2011년부터 2014년 사이엔 최소 4.0%에서 최대 6.3%까지 가구당 소득이 늘어났습니다.
  • 전체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 9천87만원…1년 새 고작 0.8% 증가
    • 입력 2016-02-01 08:28:26
    경제
통계청·금융감독원·한국은행의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지난해 3월 기준으로 전체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은 9천87만 원으로 2014년 같은 시기의 9천13만 원보다 0.8% 늘어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직전 1년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2% 이상인 점에 비춰보면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은 1년 사이에 기준금리만큼도 늘지 못한 셈입니다.

가계금융조사를 시작한 이래 금융자산 증가율은 2011년 17.3%, 2012년 17.9%로 급증했지만 2013년 8.4%, 2014년 2.1%에 이어 지난해는 기준금리 이하인 사실상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금융자산 증가율이 큰 폭으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근본 원인으로는 소득이 쉽게 늘고 있지 않다는 점이 지적됩니다.

가구당 소득 증가율은 조사시기 기준으로 2015년 2.3%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2011년부터 2014년 사이엔 최소 4.0%에서 최대 6.3%까지 가구당 소득이 늘어났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