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공기업 내년까지 전직원 성과연봉제 도입
입력 2016.02.01 (11:00) 경제
금융 공공기관에 내년까지 전직원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성과연봉제가 도입될 예정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 임종룡 금융위원장 주재로 9개 금융 공공기관 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우선 최하위 직급과 기능직을 제외한 전 직원을 상대로 성과연봉제가 도입되고, 기존에 운영되던 호봉제는 모두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금융 공공기관은 차하위 직급에도 최고·최저 등급간 평균 3%포인트 이상의 인상률 격차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성과연봉 비중은 올해 20%, 내년에는 30%로 확대하고, 최고·최저 등급 사이의 차등폭은 최소 2배 이상을 두기로 했습니다.

개인의 성과평가에 따라 평가가 가장 낮은 사람과 가장 높은 사람 사이의 전체 연봉 격차는 20%에서 30% 이상이 나도록 했습니다.

과장·차장·부장 등 직급에 따른 직책급도 직무분석을 엄밀히 해 직무에 따른 급여 체계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는 다만 지나친 성과주의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재육성, 고객만족도와 같은 질적 지표를 성과지표에 확대해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는 개별기관들이 내부 논의와 의견수렴을 통해 상반기까지 개선안을 마련하고 노사합의를 거쳐 올해안에 관련규정 개정을 끝내고 내년부터 본격 시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 금융공기업 내년까지 전직원 성과연봉제 도입
    • 입력 2016-02-01 11:00:01
    경제
금융 공공기관에 내년까지 전직원을 대상으로 강도 높은 성과연봉제가 도입될 예정입니다.

금융위원회는 오늘 임종룡 금융위원장 주재로 9개 금융 공공기관 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우선 최하위 직급과 기능직을 제외한 전 직원을 상대로 성과연봉제가 도입되고, 기존에 운영되던 호봉제는 모두 폐지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금융 공공기관은 차하위 직급에도 최고·최저 등급간 평균 3%포인트 이상의 인상률 격차를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성과연봉 비중은 올해 20%, 내년에는 30%로 확대하고, 최고·최저 등급 사이의 차등폭은 최소 2배 이상을 두기로 했습니다.

개인의 성과평가에 따라 평가가 가장 낮은 사람과 가장 높은 사람 사이의 전체 연봉 격차는 20%에서 30% 이상이 나도록 했습니다.

과장·차장·부장 등 직급에 따른 직책급도 직무분석을 엄밀히 해 직무에 따른 급여 체계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는 다만 지나친 성과주의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재육성, 고객만족도와 같은 질적 지표를 성과지표에 확대해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위는 개별기관들이 내부 논의와 의견수렴을 통해 상반기까지 개선안을 마련하고 노사합의를 거쳐 올해안에 관련규정 개정을 끝내고 내년부터 본격 시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