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정위, 롯데그룹 해외계열사 허위공시 혐의 확인…제재 착수
입력 2016.02.01 (13:52) 경제
롯데그룹이 일본 내 계열사 자료를 허위 제출한 혐의로 법적 제재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공정위는 롯데그룹이 신격호 총괄회장의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지정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던 점과 제출된 자료도 허위였다는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소속 11개사의 주식소유현황 허위 신고 및 허위 공시 등과 관련한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혐의가 드러나 사건 처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공정거래법에 따라 자산 5조원이 넘는 대기업집단은 총수와 그 일가가 보유한 기업과 지분 내역을 공정위에 의무적으로 보고하고 공시해야 합니다.

그러나 롯데그룹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경영권 분쟁이 불거지기 전까지 일본에 있는 롯데 계열사 자료를 공정위에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롯데는 또 국내 계열사 11곳의 지분을 보유한 광윤사, 롯데홀딩스, L투자회사 등을 총수 일가와 관련 없는 '기타 주주'가 소유한 회사라고 보고했습니다.

하지만 공정위 조사 결과 일본 해외계열사의 실소유주가 신격호 총괄회장을 비롯한 총수 일가라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허위 자료를 제출하거나 허위 공시를 할 경우 1억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총수를 검찰에 고발할 수 있습니다.

공정위의 처분 수위는 앞으로 열릴 전원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롯데는 오너 일가와 계열사간 순환출자를 통해 국내 주요 기업 가운데 가장 복잡하고 폐쇄적 지배구조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롯데의 순환출자 고리는 무려 67개로 전체 대기업 집단의 순환출자 고리 94개 가운데 71%나 됐습니다.

또, 오너와 특수 관계자가 보유한 주식 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하는 내부지분율도 무려 85.6%에 달했습니다.

한편 롯데그룹 총수 일가는 복잡한 순환출자 구조를 활용해 단 2.4%의 지분율로 계열사 전체를 지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신격호 총괄회장의 지분율은 0.1%에 불과했습니다.
  • 공정위, 롯데그룹 해외계열사 허위공시 혐의 확인…제재 착수
    • 입력 2016-02-01 13:52:45
    경제
롯데그룹이 일본 내 계열사 자료를 허위 제출한 혐의로 법적 제재를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공정위는 롯데그룹이 신격호 총괄회장의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지정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던 점과 제출된 자료도 허위였다는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또 소속 11개사의 주식소유현황 허위 신고 및 허위 공시 등과 관련한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혐의가 드러나 사건 처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공정거래법에 따라 자산 5조원이 넘는 대기업집단은 총수와 그 일가가 보유한 기업과 지분 내역을 공정위에 의무적으로 보고하고 공시해야 합니다.

그러나 롯데그룹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경영권 분쟁이 불거지기 전까지 일본에 있는 롯데 계열사 자료를 공정위에 제대로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롯데는 또 국내 계열사 11곳의 지분을 보유한 광윤사, 롯데홀딩스, L투자회사 등을 총수 일가와 관련 없는 '기타 주주'가 소유한 회사라고 보고했습니다.

하지만 공정위 조사 결과 일본 해외계열사의 실소유주가 신격호 총괄회장을 비롯한 총수 일가라는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공정위는 허위 자료를 제출하거나 허위 공시를 할 경우 1억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고 총수를 검찰에 고발할 수 있습니다.

공정위의 처분 수위는 앞으로 열릴 전원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롯데는 오너 일가와 계열사간 순환출자를 통해 국내 주요 기업 가운데 가장 복잡하고 폐쇄적 지배구조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롯데의 순환출자 고리는 무려 67개로 전체 대기업 집단의 순환출자 고리 94개 가운데 71%나 됐습니다.

또, 오너와 특수 관계자가 보유한 주식 가격이 차지하는 비중을 의미하는 내부지분율도 무려 85.6%에 달했습니다.

한편 롯데그룹 총수 일가는 복잡한 순환출자 구조를 활용해 단 2.4%의 지분율로 계열사 전체를 지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신격호 총괄회장의 지분율은 0.1%에 불과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