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OK저축 이민규, 어깨 연골 파열로 ‘시즌 아웃’
입력 2016.02.01 (16:05) 연합뉴스
남자프로배구 OK저축은행 주전 세터 이민규(24)가 오른 어깨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른다. 재활에 6개월이 필요할 전망이다.

OK저축은행은 1일 "이민규가 오늘 정밀 검진을 받았는데 어깨 연골 파열 진단이 나왔다"며 "수술 후 재활에 6개월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15-2016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에 나설 수 없는 심각한 부상이다.

OK저축은행은 곧 수술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이민규는 지난달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삼성화재와 홈 경기 중 오른 어깨가 탈골되는 부상을 당했다.

임시방편으로 어깨를 끼워 맞추고 고정 보호태를 했던 이민규는 1일 MRI(자기공명영상 촬영)를 했다. 6개월 이상 진단이 나오면서 2015-2016시즌에서는 이민규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

정규리그 선두를 유지하면서도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삼성화재의 거센 도전에 직면한 OK저축은행은 주전 세터를 빼고 남은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악재를 맞았다.

남은 시즌은 곽명우가 OK저축은행 주전 세터로 나설 예정이다.
  • OK저축 이민규, 어깨 연골 파열로 ‘시즌 아웃’
    • 입력 2016-02-01 16:05:11
    연합뉴스
남자프로배구 OK저축은행 주전 세터 이민규(24)가 오른 어깨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른다. 재활에 6개월이 필요할 전망이다.

OK저축은행은 1일 "이민규가 오늘 정밀 검진을 받았는데 어깨 연골 파열 진단이 나왔다"며 "수술 후 재활에 6개월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015-2016 정규리그와 포스트시즌에 나설 수 없는 심각한 부상이다.

OK저축은행은 곧 수술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이민규는 지난달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V리그 삼성화재와 홈 경기 중 오른 어깨가 탈골되는 부상을 당했다.

임시방편으로 어깨를 끼워 맞추고 고정 보호태를 했던 이민규는 1일 MRI(자기공명영상 촬영)를 했다. 6개월 이상 진단이 나오면서 2015-2016시즌에서는 이민규의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

정규리그 선두를 유지하면서도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삼성화재의 거센 도전에 직면한 OK저축은행은 주전 세터를 빼고 남은 일정을 소화해야 하는 악재를 맞았다.

남은 시즌은 곽명우가 OK저축은행 주전 세터로 나설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