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타이완·한국 출발 관광객 사전입국심사제도 부활 추진
입력 2016.02.01 (16:16) 국제
일본 정부가 한국과 타이완의 일본 방문 여행객에 대해 현지 출발지 공항에서 미리 입국심사를 하는 제도를 추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는 일본 입국 공항에서의 혼잡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방일 외국인은 천973만 명에 달한데 이어 올해는 2천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일본은 우선 2017년부터 타이완과 사전입국심사제도를 실시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며, 한국과도 협상을 시작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방일 관광객 가운데 한국은 400만 명, 타이완이 367만 명으로 전체의 40%를 차지하는 만큼, 일본 정부는 양국과의 협상이 체결되면 입국 대기 시간이 줄어들게 되면서 관광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日, 타이완·한국 출발 관광객 사전입국심사제도 부활 추진
    • 입력 2016-02-01 16:16:09
    국제
일본 정부가 한국과 타이완의 일본 방문 여행객에 대해 현지 출발지 공항에서 미리 입국심사를 하는 제도를 추진하고 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는 일본 입국 공항에서의 혼잡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방일 외국인은 천973만 명에 달한데 이어 올해는 2천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일본은 우선 2017년부터 타이완과 사전입국심사제도를 실시하는 방안을 논의중이며, 한국과도 협상을 시작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해 방일 관광객 가운데 한국은 400만 명, 타이완이 367만 명으로 전체의 40%를 차지하는 만큼, 일본 정부는 양국과의 협상이 체결되면 입국 대기 시간이 줄어들게 되면서 관광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