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 NYT 기고문서 이스라엘 비판…“괜한 데 화풀이 마라”
입력 2016.02.01 (16:39)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 뉴욕타임스 기고를 통해 이스라엘의 불법 정착촌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기고문에서 자신의 발언이 폭력을 정당화하는 것이라고 오도하려는 자들이 있다고 비판한 뒤 자신은 테러리즘을 단언코 비난하지만 치안 대책만으로 폭력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근본적인 해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어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좌절과 불만은 반세기 가까이 이어진 점령의 무게 아래서 자라난 것이라며 이를 모른 채 한다고 없는 일이 되지는 않는다고 꼬집었습니다.

이는 지난달 26일 유엔 안보리 토론에서 반 총장이 이스라엘 정착촌 사업 중단을 촉구하자,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테러리즘을 부추기는 발언이라고 거칠게 반응한 데 대응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 총장은 진심 어린 걱정이 가까운 친구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나온다면 이스라엘이 이를 계속 비난만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반기문, NYT 기고문서 이스라엘 비판…“괜한 데 화풀이 마라”
    • 입력 2016-02-01 16:39:49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미국 뉴욕타임스 기고를 통해 이스라엘의 불법 정착촌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반기문 총장은 기고문에서 자신의 발언이 폭력을 정당화하는 것이라고 오도하려는 자들이 있다고 비판한 뒤 자신은 테러리즘을 단언코 비난하지만 치안 대책만으로 폭력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근본적인 해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반 총장은 이어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좌절과 불만은 반세기 가까이 이어진 점령의 무게 아래서 자라난 것이라며 이를 모른 채 한다고 없는 일이 되지는 않는다고 꼬집었습니다.

이는 지난달 26일 유엔 안보리 토론에서 반 총장이 이스라엘 정착촌 사업 중단을 촉구하자,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테러리즘을 부추기는 발언이라고 거칠게 반응한 데 대응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 총장은 진심 어린 걱정이 가까운 친구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나온다면 이스라엘이 이를 계속 비난만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