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리랑TV 사장, 출장비 ‘펑펑’…허위 영수증 제출
입력 2016.02.01 (17:04) 수정 2016.02.01 (17:4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리랑 TV 방석호 사장이 해외 출장 중 호화 식당을 이용하고, 허위 영수증을 제출해 비용을 회사에 넘기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리랑TV는 해마다 수십억 원씩 적자가 나서 설립 기금이 곧 고갈될 처지입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리랑 TV 방석호 사장은 지난해 9월 미국 출장길에 올랐습니다.

명목은 아리랑tv가 맡게 된 박근혜 대통령의 UN총회 연설 생중계를 준비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하지만, 방 사장은 현지에 도착하자마자 뉴욕 중심가의 캐비어 전문점에서 113만 원 어치 식사를 했고, 스테이크 전문점 등에서도 백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썼습니다.

비용은 모두 법인카드로 계산하고 회사 비용으로 처리했습니다.

방 사장은 오준 유엔대사 등 현지 외교관들과 함께 식사했다고 증빙 서류에 적었지만, 해당 외교관들은 영수증에 찍힌 날짜에 방 사장과 식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방 사장은 이와 함께 출장길에 딸을 비롯한 가족과도 동반했고, 하루에 백만 원 가량이나 하는 차량도 빌려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리랑TV는 해마다 50억 원 안팎의 적자가 나 700억 원 수준이던 설립기금이 2~3년 안에 고갈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아리랑TV는 가족과의 동반 출장은 아니었으며 영수증 처리 과정에서 실무진의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고, 문화체육관광부는 아리랑 TV에 대한 특별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아리랑TV 사장, 출장비 ‘펑펑’…허위 영수증 제출
    • 입력 2016-02-01 17:07:30
    • 수정2016-02-01 17:40:25
    뉴스 5
<앵커 멘트>

아리랑 TV 방석호 사장이 해외 출장 중 호화 식당을 이용하고, 허위 영수증을 제출해 비용을 회사에 넘기는 등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리랑TV는 해마다 수십억 원씩 적자가 나서 설립 기금이 곧 고갈될 처지입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리랑 TV 방석호 사장은 지난해 9월 미국 출장길에 올랐습니다.

명목은 아리랑tv가 맡게 된 박근혜 대통령의 UN총회 연설 생중계를 준비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하지만, 방 사장은 현지에 도착하자마자 뉴욕 중심가의 캐비어 전문점에서 113만 원 어치 식사를 했고, 스테이크 전문점 등에서도 백만 원이 훌쩍 넘는 돈을 썼습니다.

비용은 모두 법인카드로 계산하고 회사 비용으로 처리했습니다.

방 사장은 오준 유엔대사 등 현지 외교관들과 함께 식사했다고 증빙 서류에 적었지만, 해당 외교관들은 영수증에 찍힌 날짜에 방 사장과 식사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방 사장은 이와 함께 출장길에 딸을 비롯한 가족과도 동반했고, 하루에 백만 원 가량이나 하는 차량도 빌려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아리랑TV는 해마다 50억 원 안팎의 적자가 나 700억 원 수준이던 설립기금이 2~3년 안에 고갈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아리랑TV는 가족과의 동반 출장은 아니었으며 영수증 처리 과정에서 실무진의 실수가 있었다고 해명했고, 문화체육관광부는 아리랑 TV에 대한 특별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