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열 끝낸 리디아 고, 장하나와 ‘공동 선두’
입력 2016.02.05 (07:10) 수정 2016.02.05 (12:35) 연합뉴스
세계여자골랭킹 1위 리디아 고(19)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츠 챔피언십에서 서서히 샷 감각을 끌어올렸다.

리디아 고는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 골프장(파72·6천54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개홀을 남기고 버디 4개를 잡았다.

낙뢰 예보로 경기가 중단돼 17개홀만 돈 리디아 고는 중간합계 7언더파를 적어내 장하나(24·비씨카드)와 함께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올랐다.

장하나는 경기가 지연되면서 2라운드를 시작도 하지 못했다. 낙뢰 예보가 나온 뒤 폭우가 쏟아져 경기장 일부에서는 물이 고이기도 했다.

출전 선수 120명 중 22명 만이 2라운드를 끝냈고, 잔여 경기는 5일 오후 9시 30분에 재개된다.

이번 시즌 LPGA 투어에 처음 출전한 리디아 고는 10번홀에서 2라운드를 시작, 전반에만 3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5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한 리디아 고는 9번홀(파4)에서 홀까지 4.5m 버디 퍼트를 남긴 채 클럽 하우스로 돌아왔다.

다음날로 경기가 순연되기를 바라지 않았다는 리디아 고는 "그래도 그린 위에 있을 때 경기가 중단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5승을 올리며 올해의 선수상을 차지한 리디아 고는 "지난해에는 꿈꿔 왔던 일이 일어났다"면서도 "이제는 잊어야 한다. 새해가 시작됐다"며 각오를 다졌다.

2라운드를 끝낸 선수 중에는 한국계 일본 선수 노무라 하루가 6타를 줄이며 공동 3위(6언더파 138타)로 올라섰다.

LPGA 투어 데뷔전을 치르는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2개홀을 남긴 채 버디 3개를 더블보기 1개와, 보기 1개로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전인지는 중간합계 4언더파로 공동 7위에 머물렀다.

지난주 시즌 개막전 바하마 클래식 우승자 김효주(21·롯데)는 15번홀까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중간 합계 4언더파인 김효주도 전인지와 함께 공동 7위다.
  • 예열 끝낸 리디아 고, 장하나와 ‘공동 선두’
    • 입력 2016-02-05 07:10:40
    • 수정2016-02-05 12:35:11
    연합뉴스
세계여자골랭킹 1위 리디아 고(19)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츠 챔피언십에서 서서히 샷 감각을 끌어올렸다.

리디아 고는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 골프장(파72·6천541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1개홀을 남기고 버디 4개를 잡았다.

낙뢰 예보로 경기가 중단돼 17개홀만 돈 리디아 고는 중간합계 7언더파를 적어내 장하나(24·비씨카드)와 함께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올랐다.

장하나는 경기가 지연되면서 2라운드를 시작도 하지 못했다. 낙뢰 예보가 나온 뒤 폭우가 쏟아져 경기장 일부에서는 물이 고이기도 했다.

출전 선수 120명 중 22명 만이 2라운드를 끝냈고, 잔여 경기는 5일 오후 9시 30분에 재개된다.

이번 시즌 LPGA 투어에 처음 출전한 리디아 고는 10번홀에서 2라운드를 시작, 전반에만 3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5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한 리디아 고는 9번홀(파4)에서 홀까지 4.5m 버디 퍼트를 남긴 채 클럽 하우스로 돌아왔다.

다음날로 경기가 순연되기를 바라지 않았다는 리디아 고는 "그래도 그린 위에 있을 때 경기가 중단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5승을 올리며 올해의 선수상을 차지한 리디아 고는 "지난해에는 꿈꿔 왔던 일이 일어났다"면서도 "이제는 잊어야 한다. 새해가 시작됐다"며 각오를 다졌다.

2라운드를 끝낸 선수 중에는 한국계 일본 선수 노무라 하루가 6타를 줄이며 공동 3위(6언더파 138타)로 올라섰다.

LPGA 투어 데뷔전을 치르는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2개홀을 남긴 채 버디 3개를 더블보기 1개와, 보기 1개로 맞바꿔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전인지는 중간합계 4언더파로 공동 7위에 머물렀다.

지난주 시즌 개막전 바하마 클래식 우승자 김효주(21·롯데)는 15번홀까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중간 합계 4언더파인 김효주도 전인지와 함께 공동 7위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