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캐나다 “감염지 여행자 헌혈 금지”
입력 2016.02.05 (08:06) 수정 2016.02.05 (08:57)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브라질 보건당국이 수혈을 통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를 확인했습니다.

미국과 캐나다는 잇따라 지카 발생지 여행자들의 헌혈을 금지했습니다.

성관계에 이어 수혈 감염 사례까지 지카 바이러스의 인간 대 인간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브라질 보건당국이 수혈을 통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를 공식 확인했습니다.

브라질 캄피나스시는 지난해 3월 한 환자가 지카바이러스 감염자의 혈액을 수혈받고 감염된 사실을 유전적 검사를 통해 최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4월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한 환자도 수혈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아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이 환자는 수혈 전 석 달 동안 병원 집중치료실에 있었기 때문에 모기를 통한 감염 가능성이 거의 없단 것입니다.

<녹취> 드알링코르트(브라질 혈액은행 의학박사) : "새로운 질병이라 특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수혈과 성관계를 통한 감염과 관련해서는 많은 의문점이 있습니다."

미 텍사스주에서 성관계로 인한 감염 사례가 나온 데 이어 브라질에서 수혈을 통한 감염 사례가 확인되면서, 지카 바이러스의 인간 대 인간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브라질 연구진은 지카바이러스가 임신부의 양수 뿐 아니라, 소변과 정액 등 다양한 체액에서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미국가들은 지카바이러스 발생지역 여행자들의 헌혈 금지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은, 돌아온 뒤 28일, 캐나다는 21일간 헌혈을 금지합니다.

미 보건당국은 조만간, 인간 대 인간 사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지침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美·캐나다 “감염지 여행자 헌혈 금지”
    • 입력 2016-02-05 08:08:38
    • 수정2016-02-05 08:57:24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브라질 보건당국이 수혈을 통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를 확인했습니다.

미국과 캐나다는 잇따라 지카 발생지 여행자들의 헌혈을 금지했습니다.

성관계에 이어 수혈 감염 사례까지 지카 바이러스의 인간 대 인간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브라질 보건당국이 수혈을 통한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를 공식 확인했습니다.

브라질 캄피나스시는 지난해 3월 한 환자가 지카바이러스 감염자의 혈액을 수혈받고 감염된 사실을 유전적 검사를 통해 최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난해 4월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한 환자도 수혈을 통해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아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이 환자는 수혈 전 석 달 동안 병원 집중치료실에 있었기 때문에 모기를 통한 감염 가능성이 거의 없단 것입니다.

<녹취> 드알링코르트(브라질 혈액은행 의학박사) : "새로운 질병이라 특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수혈과 성관계를 통한 감염과 관련해서는 많은 의문점이 있습니다."

미 텍사스주에서 성관계로 인한 감염 사례가 나온 데 이어 브라질에서 수혈을 통한 감염 사례가 확인되면서, 지카 바이러스의 인간 대 인간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브라질 연구진은 지카바이러스가 임신부의 양수 뿐 아니라, 소변과 정액 등 다양한 체액에서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미국가들은 지카바이러스 발생지역 여행자들의 헌혈 금지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은, 돌아온 뒤 28일, 캐나다는 21일간 헌혈을 금지합니다.

미 보건당국은 조만간, 인간 대 인간 사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지침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