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배럴당 10달러’ 유류세 도입 예고에 공화 강력 반발
입력 2016.02.05 (09:33) 국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온실가스 배출과 석유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새로운 유류세 도입을 예고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정유회사들이 석유 1배럴당 10달러의 세금을 내도록 하는 예산안을 다음 주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은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청정에너지 기술에 투자하는 민간부문의 혁신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새로운 세금 안이 통과되면 1년에 38조 원의 추가 세수가 발생하고 청정에너지 차량과 도로 보수 등에 쓰일 예정입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이 안을 "터무니없는" 생각이라고 비판하며 즉시 부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 오바마 ‘배럴당 10달러’ 유류세 도입 예고에 공화 강력 반발
    • 입력 2016-02-05 09:33:19
    국제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온실가스 배출과 석유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새로운 유류세 도입을 예고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을 통해 "정유회사들이 석유 1배럴당 10달러의 세금을 내도록 하는 예산안을 다음 주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은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청정에너지 기술에 투자하는 민간부문의 혁신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새로운 세금 안이 통과되면 1년에 38조 원의 추가 세수가 발생하고 청정에너지 차량과 도로 보수 등에 쓰일 예정입니다.

공화당 의원들은 이 안을 "터무니없는" 생각이라고 비판하며 즉시 부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