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윤정, ‘3억 갚아라’ 남동생 상대 2심도 승소
입력 2016.02.05 (11:12) 수정 2016.02.05 (11:15) 연합뉴스
가수 장윤정(36)씨가 남동생을 상대로 벌인 대여금 소송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서울고법 민사31부(오석준 부장판사)는 5일 장씨가 남동생에게 빌린 돈을 갚으라며 낸 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피고가 청구액 3억2천만원을 갚으라"며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장씨는 어머니 육모(60)씨가 자신의 수입 80여억원을 관리하며 5억여원을 동생에게 빌려줬는데 약 3억2천만원을 갚지 않았다며 2014년 3월 소송을 냈다.

동생 측은 누나에게서 받은 돈을 모두 상환했으며 남은 금액은 원래 어머니의 돈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1심에서 누나인 장씨의 손을 들어줬고 2심도 동생 측 항소를 기각했다.

앞서 장씨의 어머니는 딸이 번 돈의 소유권을 주장하며 소속사를 상대로 대여금 반환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장씨는 지난해 9월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머니에 관해 "그분이 미안해한다는 사실만 안다면 저도 안 할 것 같다. 그런데 자신의 행동이 상대방에게 상처를 줬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분들이 있다. 그건 법적으로라도 '네가 잘못했어'하고 꾸중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송을 낸 이유를 에둘러 설명했다.
  • 장윤정, ‘3억 갚아라’ 남동생 상대 2심도 승소
    • 입력 2016-02-05 11:12:22
    • 수정2016-02-05 11:15:29
    연합뉴스
가수 장윤정(36)씨가 남동생을 상대로 벌인 대여금 소송 항소심에서도 승소했다.

서울고법 민사31부(오석준 부장판사)는 5일 장씨가 남동생에게 빌린 돈을 갚으라며 낸 소송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피고가 청구액 3억2천만원을 갚으라"며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장씨는 어머니 육모(60)씨가 자신의 수입 80여억원을 관리하며 5억여원을 동생에게 빌려줬는데 약 3억2천만원을 갚지 않았다며 2014년 3월 소송을 냈다.

동생 측은 누나에게서 받은 돈을 모두 상환했으며 남은 금액은 원래 어머니의 돈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1심에서 누나인 장씨의 손을 들어줬고 2심도 동생 측 항소를 기각했다.

앞서 장씨의 어머니는 딸이 번 돈의 소유권을 주장하며 소속사를 상대로 대여금 반환 소송을 냈지만 패소했다.

장씨는 지난해 9월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머니에 관해 "그분이 미안해한다는 사실만 안다면 저도 안 할 것 같다. 그런데 자신의 행동이 상대방에게 상처를 줬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는 분들이 있다. 그건 법적으로라도 '네가 잘못했어'하고 꾸중을 들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송을 낸 이유를 에둘러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