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지난달 자본유출 141조 원 추산…역대 최대”
입력 2016.02.05 (16:44) 국제
중국의 지난달 자본유출 규모가 역대 최대인 천180억 달러, 약 141조 3천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이 금액은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12월의 천80억 달러를 뛰어넘는다면서 지난해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5천130억 달러 감소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중국의 외환보유액이 줄어든 것은 1992년 이후 23년만에 처음입니다.

오펜하이머펀즈의 크리슈나 메나미는 "중국은 심각한 자본유출 문제에 직면했다"면서 "대처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자본유출은 지난해 8월 인민은행이 전격적인 위안화 절하를 단행한 이후 가속화했습니다.
  • “중국 지난달 자본유출 141조 원 추산…역대 최대”
    • 입력 2016-02-05 16:44:50
    국제
중국의 지난달 자본유출 규모가 역대 최대인 천180억 달러, 약 141조 3천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이 금액은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12월의 천80억 달러를 뛰어넘는다면서 지난해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5천130억 달러 감소한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중국의 외환보유액이 줄어든 것은 1992년 이후 23년만에 처음입니다.

오펜하이머펀즈의 크리슈나 메나미는 "중국은 심각한 자본유출 문제에 직면했다"면서 "대처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자본유출은 지난해 8월 인민은행이 전격적인 위안화 절하를 단행한 이후 가속화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