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술품 경매사’ 뜬다…오디션 방불 현장 체험
입력 2016.02.05 (21:42) 수정 2016.02.05 (22:1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미술품 경매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요즘 미술품 경매사가 인기 직업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미래의 경매사를 꿈꾸는 대학생들이 오디션을 방불케 하는 경매사 체험에 나섰는데요.

어떤 느낌이었을까요?

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미술품 경매 현장!

이곳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건 바로 거래를 조율하는 경매삽니다.

한 미술품 경매업체가 마련한 대학생 경매 강좌.

오늘 수업은 학생들이 직접 경매사가 돼 보는 겁니다.

<녹취> "경매사 양우종입니다."

<녹취> "오늘 여러분들이 만나게 될 첫 작품은요."

경매에서 가장 중요한 건 정확한 가격 부르기!

<녹취> "600, 630, 650, 680..."

상황 변화에 대처하는 '순발력'도 필숩니다.

<녹취> "4400, 4500 나왔습니다!"

공개 오디션을 방불케 하는 열띤 분위기 속에 저마다 숨은 끼를 마음껏 발산합니다.

<인터뷰> 음정우(서울옥션 경매사) : "저는 정말 깜짝 놀랐어요. 저희 때만 하더라도 굉장히 떨었거든요. 이 친구들이 굉장히 당당하고 남 앞에서 어필할 수 있는 능력들을 많이 갖췄구나."

경매사 양성 기관이 없는 국내에선 유일한 강좌이기 때문에, 학생들의 열의는 더 뜨겁습니다.

<인터뷰> 고재선(대학생) : "아, 이쪽으로 진로를 갖고 싶다 라는 생각을 하다가 이번 기회에 조금 더 확신을 갖게 된 것 같아요."

미술품에 새 주인을 찾아주는 '경매사'.

긴장감 속에서도 짜릿한 쾌감을 느끼는 그 별난 매력으로 도전적인 젊은이들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 ‘미술품 경매사’ 뜬다…오디션 방불 현장 체험
    • 입력 2016-02-05 21:58:12
    • 수정2016-02-05 22:10:59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국내 미술품 경매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요즘 미술품 경매사가 인기 직업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미래의 경매사를 꿈꾸는 대학생들이 오디션을 방불케 하는 경매사 체험에 나섰는데요.

어떤 느낌이었을까요?

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미술품 경매 현장!

이곳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건 바로 거래를 조율하는 경매삽니다.

한 미술품 경매업체가 마련한 대학생 경매 강좌.

오늘 수업은 학생들이 직접 경매사가 돼 보는 겁니다.

<녹취> "경매사 양우종입니다."

<녹취> "오늘 여러분들이 만나게 될 첫 작품은요."

경매에서 가장 중요한 건 정확한 가격 부르기!

<녹취> "600, 630, 650, 680..."

상황 변화에 대처하는 '순발력'도 필숩니다.

<녹취> "4400, 4500 나왔습니다!"

공개 오디션을 방불케 하는 열띤 분위기 속에 저마다 숨은 끼를 마음껏 발산합니다.

<인터뷰> 음정우(서울옥션 경매사) : "저는 정말 깜짝 놀랐어요. 저희 때만 하더라도 굉장히 떨었거든요. 이 친구들이 굉장히 당당하고 남 앞에서 어필할 수 있는 능력들을 많이 갖췄구나."

경매사 양성 기관이 없는 국내에선 유일한 강좌이기 때문에, 학생들의 열의는 더 뜨겁습니다.

<인터뷰> 고재선(대학생) : "아, 이쪽으로 진로를 갖고 싶다 라는 생각을 하다가 이번 기회에 조금 더 확신을 갖게 된 것 같아요."

미술품에 새 주인을 찾아주는 '경매사'.

긴장감 속에서도 짜릿한 쾌감을 느끼는 그 별난 매력으로 도전적인 젊은이들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