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뉴햄프셔 경선 D-1, 막판 유세전 치열
입력 2016.02.09 (07:16) 수정 2016.02.09 (08: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 대선 경선의 두번째 관문이자 첫 프라이머리가 우리시각으로 오늘 밤, 뉴햄프셔에서 열립니다.

치열한 1위 다툼만큼이나 유세전도 더욱 가열되는 모양새입니다.

뉴햄프셔 현지에서 이주한 특파원이 전해 왔습니다.

<리포트>

<녹취> "버니!버니!"

지난 아이오와 경선에서 선전을 펼치며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위협했던 민주당 버니 샌더스 후보.

자신의 지역구인 버몬트 주와 맞닿은 뉴 햄프셔 주인만큼 더욱 고무된 표정입니다.

<녹취> 버니 샌더스 : "거대 자본에 휘둘리는 다른 후보들의 선거 운동을 우리는 끝낼 것입니다."

유세장을 가득 메운 수백 명의 지지자들도 내일 프라이머리에서의 승리를 자신하고 있습니다.

<녹취> 테드 디바인(샌더스 지지자) : "뉴햄프셔에서의 승기를 잡았다고 생각하고요, 여기서 이기면 전국을 그 분위기가 확산될 겁니다."

이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최근까지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샌더스 후보는 클린턴 후보에게 10% 포인트에서, 많게는 23%포인트까지 여유있게 앞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두 후보간의 격차는 경선일이 가까워질수록 좁혀지는 모양새입니다.

공화당에선 아이오와의 패배를 설욕하겠다는 트럼프 후보가 다른 후보들을 큰 격차로 앞서가고 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내일은 뉴햄프셔에 특별한 날이자 대단한 날이 될 겁니다. 미국 전체로도 대단한 날이 될 겁니다."

변수는 40%가 넘는 부동층과 투표 당일 눈보라를 동반한 한파입니다.

경선을 하루 앞두고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후보들의 막판 유세전은 더욱 가열되고 있습니다.

뉴햄프셔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미국 뉴햄프셔 경선 D-1, 막판 유세전 치열
    • 입력 2016-02-09 07:18:24
    • 수정2016-02-09 08:13:1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 대선 경선의 두번째 관문이자 첫 프라이머리가 우리시각으로 오늘 밤, 뉴햄프셔에서 열립니다.

치열한 1위 다툼만큼이나 유세전도 더욱 가열되는 모양새입니다.

뉴햄프셔 현지에서 이주한 특파원이 전해 왔습니다.

<리포트>

<녹취> "버니!버니!"

지난 아이오와 경선에서 선전을 펼치며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위협했던 민주당 버니 샌더스 후보.

자신의 지역구인 버몬트 주와 맞닿은 뉴 햄프셔 주인만큼 더욱 고무된 표정입니다.

<녹취> 버니 샌더스 : "거대 자본에 휘둘리는 다른 후보들의 선거 운동을 우리는 끝낼 것입니다."

유세장을 가득 메운 수백 명의 지지자들도 내일 프라이머리에서의 승리를 자신하고 있습니다.

<녹취> 테드 디바인(샌더스 지지자) : "뉴햄프셔에서의 승기를 잡았다고 생각하고요, 여기서 이기면 전국을 그 분위기가 확산될 겁니다."

이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최근까지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샌더스 후보는 클린턴 후보에게 10% 포인트에서, 많게는 23%포인트까지 여유있게 앞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두 후보간의 격차는 경선일이 가까워질수록 좁혀지는 모양새입니다.

공화당에선 아이오와의 패배를 설욕하겠다는 트럼프 후보가 다른 후보들을 큰 격차로 앞서가고 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내일은 뉴햄프셔에 특별한 날이자 대단한 날이 될 겁니다. 미국 전체로도 대단한 날이 될 겁니다."

변수는 40%가 넘는 부동층과 투표 당일 눈보라를 동반한 한파입니다.

경선을 하루 앞두고 유권자들의 표심을 잡기 위한 후보들의 막판 유세전은 더욱 가열되고 있습니다.

뉴햄프셔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