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주·두부·햄버거 등 주요식품 가격 ‘오름세’
입력 2016.02.09 (09:39) 경제
소주와 두부, 달걀과 핫도그 등 주요 식품의 가격이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풀무원은 지난달 초 36개 두부 제품 가격을 5.3%, 5개 달걀 제품 가격을 평균 3.9% 인상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짜장면류 제품을 평균 3.1%, 핫도그류를 평균 11.9% 올렸습니다.

소주의 경우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11월 말 참이슬 가격을 올린 뒤 금복주, 무학 등 지방 주류업체들도 줄줄이 인상했고, 롯데주류도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을 인상했습니다.

코카콜라음료는 지난해 12월 1일자로 스프라이트 5개 품목의 공급가를 평균 7% 인상했고 동아오츠카는 포카리스웨트의 가격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햄버거 값의 경우 연휴 직후부터 오를 예정입니다.

맥도날드는 오는 11일부터 제품별로 100∼200원 가격을 올릴 계획이며 버거킹과 롯데리아 등 다른 업체들도 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소주·두부·햄버거 등 주요식품 가격 ‘오름세’
    • 입력 2016-02-09 09:39:11
    경제
소주와 두부, 달걀과 핫도그 등 주요 식품의 가격이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풀무원은 지난달 초 36개 두부 제품 가격을 5.3%, 5개 달걀 제품 가격을 평균 3.9% 인상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12월에는 짜장면류 제품을 평균 3.1%, 핫도그류를 평균 11.9% 올렸습니다.

소주의 경우 하이트진로가 지난해 11월 말 참이슬 가격을 올린 뒤 금복주, 무학 등 지방 주류업체들도 줄줄이 인상했고, 롯데주류도 처음처럼의 출고 가격을 인상했습니다.

코카콜라음료는 지난해 12월 1일자로 스프라이트 5개 품목의 공급가를 평균 7% 인상했고 동아오츠카는 포카리스웨트의 가격을 올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햄버거 값의 경우 연휴 직후부터 오를 예정입니다.

맥도날드는 오는 11일부터 제품별로 100∼200원 가격을 올릴 계획이며 버거킹과 롯데리아 등 다른 업체들도 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