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120여 명 아직 매몰…골든타임 끝나
입력 2016.02.09 (09:39) 수정 2016.02.09 (10:0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타이완 지진 현장에서는 아직도 120명 이상이 붕괴된 건물이 매몰돼 있습니다.

생존 골든타임 72시간이 이미 오늘 새벽 마무리되면서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타이완 지진 피해 현장에서 김태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8살 배기 어린 소녀가 들 것에 실려 나옵니다.

지진 발생 61시간 만입니다.

<녹취> "머리 조심! 머리 조심! 천천히.. 서두르지 마세요!"

이렇게 지금까지 구조된 피해자는 모두 300여 명..

그러나 실종자들이 잇따라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사망자는 벌써 40명을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구조지휘본부 관계자 : "이게 현재 시간 실종자 수입니다. (그럼 125명이 아직 건물 안에 갇혀있다는 뜻입니까?) 맞습니다. 아직 구조하지 못했습니다."

매몰자의 생존 골든타임, 72시간도 오늘 새벽 끝이 났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사망.실종자는 무너진 이 건물 하나에 집중돼 있습니다.

이 곳에만 최소 200여 가구, 800명 이상이 거주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고 현장 주변에선 실종자들의 생환을 염원하는 간절한 기도 소리가 이어집니다.

<녹취> "(아이가 아직도 안에 있나요?) .......(눈물)"

그러나 시간이 계속 흐르면서 실종자 가족들은 끝내 애써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립니다.

<인터뷰> 실종자 가족 : "아내의 큰언니가 안에 있습니다. 발굴 평면도를 보고 여기 근처에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지진 발생 나흘째, 이미 생존 골든타임마저 지나가면서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설 수 있다는 어두운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타이완 타이난에서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 타이완, 120여 명 아직 매몰…골든타임 끝나
    • 입력 2016-02-09 09:41:02
    • 수정2016-02-09 10:05:15
    930뉴스
<앵커 멘트>

타이완 지진 현장에서는 아직도 120명 이상이 붕괴된 건물이 매몰돼 있습니다.

생존 골든타임 72시간이 이미 오늘 새벽 마무리되면서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되고 있습니다.

타이완 지진 피해 현장에서 김태욱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8살 배기 어린 소녀가 들 것에 실려 나옵니다.

지진 발생 61시간 만입니다.

<녹취> "머리 조심! 머리 조심! 천천히.. 서두르지 마세요!"

이렇게 지금까지 구조된 피해자는 모두 300여 명..

그러나 실종자들이 잇따라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되면서 사망자는 벌써 40명을 넘어섰습니다.

<인터뷰> 구조지휘본부 관계자 : "이게 현재 시간 실종자 수입니다. (그럼 125명이 아직 건물 안에 갇혀있다는 뜻입니까?) 맞습니다. 아직 구조하지 못했습니다."

매몰자의 생존 골든타임, 72시간도 오늘 새벽 끝이 났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사망.실종자는 무너진 이 건물 하나에 집중돼 있습니다.

이 곳에만 최소 200여 가구, 800명 이상이 거주했던 것으로 추정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고 현장 주변에선 실종자들의 생환을 염원하는 간절한 기도 소리가 이어집니다.

<녹취> "(아이가 아직도 안에 있나요?) .......(눈물)"

그러나 시간이 계속 흐르면서 실종자 가족들은 끝내 애써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립니다.

<인터뷰> 실종자 가족 : "아내의 큰언니가 안에 있습니다. 발굴 평면도를 보고 여기 근처에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지진 발생 나흘째, 이미 생존 골든타임마저 지나가면서 사망자가 100명을 넘어설 수 있다는 어두운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타이완 타이난에서 KBS 뉴스 김태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