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3차장에 최종일 주 레바논 대사 내정
입력 2016.02.09 (14:42) 수정 2016.02.09 (17:12)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원 3차장에 최종일 주 레바논 대사를 내정했습니다.

신임 최종일 3차장 내정자는 육사 출신으로 한미연합사 작전참모차장과 국방부 국방정보본부장을 역임한 안보 및 정보 전문가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최종일 내정자가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안보 위협이 가중되고 있는 시기에 투철한 안보의식과 사이버, 영상 등 과학기술 정보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해 국정원 3차장직을 충실하게 수행할 적임자라고 내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원 1차장에 김진섭 청와대 국가안보실 정보융합비서관을, 2차장에 최윤수 부산고등검찰청 차장 검사를 내정했습니다.
  • 국정원 3차장에 최종일 주 레바논 대사 내정
    • 입력 2016-02-09 14:42:50
    • 수정2016-02-09 17:12:45
    정치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원 3차장에 최종일 주 레바논 대사를 내정했습니다.

신임 최종일 3차장 내정자는 육사 출신으로 한미연합사 작전참모차장과 국방부 국방정보본부장을 역임한 안보 및 정보 전문가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최종일 내정자가 북한의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안보 위협이 가중되고 있는 시기에 투철한 안보의식과 사이버, 영상 등 과학기술 정보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해 국정원 3차장직을 충실하게 수행할 적임자라고 내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원 1차장에 김진섭 청와대 국가안보실 정보융합비서관을, 2차장에 최윤수 부산고등검찰청 차장 검사를 내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