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테러 발생 우려 대비 ‘탑승자 사전 확인’ 도입
입력 2016.02.13 (06:13) 수정 2016.02.13 (07: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테러 발생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와 새누리당이 탑승자 사전 확인제를 전면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위험 인물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해외 출발지에서 항공권 발권을 막는 제도입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밀입국 사건 등 잇따라 보안에 구멍이 뚫린 인천공항에서, 정부와 새누리당이 현장 대책회의를 가졌습니다.

보안과 방역 체계를 보완하고, 특히 테러 가능성을 막기 위해 위험 인물의 국내 유입을 사전에 봉쇄하는 등 출입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시범 운영 중인 탑승자 사전 확인 제도의 전면 도입이 추진됩니다.

해외 출발지에서 국내행 항공기를 타기 전에, 탑승자의 인적사항을 미리 우리 출입국 관리소에 알려 위험 인물 여부를 확인한 뒤에 항공권 발권을 결정하는 제도입니다.

<녹취> 이한성(국회 법사위 새누리당 간사) : "탑승 전에 소재 국가에서 미리 선별 관리하고 출입국 관리 심사장에서는 불법적으로 들어올 수 없도록 사전 차단한다는..."

지난해 2월부터 시범 운영을 통해 탑승자 106만 8천여 명의 정보를 사전 확인한 결과, 성범죄 외국인 전과자 등 358명이 탑승 거부됐습니다.

당정은 테러 위험 국가 출신 외국인에 대한 입국심사를 강화하고, 지문 정보 등을 수집하기 위해 국회에 계류 중인 출입국 관리법 개정안 처리도 서두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 테러 발생 우려 대비 ‘탑승자 사전 확인’ 도입
    • 입력 2016-02-13 06:15:04
    • 수정2016-02-13 07:50:4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테러 발생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정부와 새누리당이 탑승자 사전 확인제를 전면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위험 인물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해외 출발지에서 항공권 발권을 막는 제도입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최근 밀입국 사건 등 잇따라 보안에 구멍이 뚫린 인천공항에서, 정부와 새누리당이 현장 대책회의를 가졌습니다.

보안과 방역 체계를 보완하고, 특히 테러 가능성을 막기 위해 위험 인물의 국내 유입을 사전에 봉쇄하는 등 출입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시범 운영 중인 탑승자 사전 확인 제도의 전면 도입이 추진됩니다.

해외 출발지에서 국내행 항공기를 타기 전에, 탑승자의 인적사항을 미리 우리 출입국 관리소에 알려 위험 인물 여부를 확인한 뒤에 항공권 발권을 결정하는 제도입니다.

<녹취> 이한성(국회 법사위 새누리당 간사) : "탑승 전에 소재 국가에서 미리 선별 관리하고 출입국 관리 심사장에서는 불법적으로 들어올 수 없도록 사전 차단한다는..."

지난해 2월부터 시범 운영을 통해 탑승자 106만 8천여 명의 정보를 사전 확인한 결과, 성범죄 외국인 전과자 등 358명이 탑승 거부됐습니다.

당정은 테러 위험 국가 출신 외국인에 대한 입국심사를 강화하고, 지문 정보 등을 수집하기 위해 국회에 계류 중인 출입국 관리법 개정안 처리도 서두르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